본문 바로가기

본문

[단독]달라진 '냉면막말' 이선권···김현미 본뒤 "털모자 벗자"

중앙일보 2018.12.27 06:00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왼쪽 셋째), 조명균 통일부 장관(왼쪽 둘째)이 26일 오전 개성 판문역에서 진행된 착공식 시작 전 북측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오른쪽 첫째)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이 위원장을 포함해 북측 참석자 모두 털모자를 착용한 모습이 눈에 띈다. 사진공동취재단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왼쪽 셋째), 조명균 통일부 장관(왼쪽 둘째)이 26일 오전 개성 판문역에서 진행된 착공식 시작 전 북측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오른쪽 첫째)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이 위원장을 포함해 북측 참석자 모두 털모자를 착용한 모습이 눈에 띈다. 사진공동취재단

 26일 오전 10시 북한 개성 판문역. 남북 ‘동ㆍ서해선 철도ㆍ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에서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조명균 통일부 장관 등 남측 주요 내빈들을 맞았다. 남북 주빈 12명이 환담장에서 약 20분 가량 비공개로 대화를 나눴다. 환담을 주도한 건 이 위원장이라고 한다. 
 
한 참석자에 따르면 그는 김현미 장관에게 “날씨가 추운데 왜 모자를 쓰고 오지 않았느냐”고 물었고 김 장관은 “머리도 눌리고”라고 답했다고 한다. 그러자 이 위원장은 “남측 분들이 안 썼는데 우리도 안 쓰는 게 예의에 맞는 것 같다”며 방강수 민족경제협력위원장 등 북측 일행 5명에게 일제히 털모자를 벗자고 해 다 같이 벗었다. 착공식이 열린 판문역은 역사 외엔 허허벌판이어서 바람이 불며 무척 추웠다고한다.
 
비공개 환담장에서 털모자를 벗은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가운데)이 착공식이 시작되자 단상으로 이동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나란히 앉아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비공개 환담장에서 털모자를 벗은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가운데)이 착공식이 시작되자 단상으로 이동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나란히 앉아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 위원장은 “날씨가 어제까지 따뜻했는데 오늘부터 날씨가 춥다”며 “(착공식 관련해) 남북 간에 넘어야 할 일이 많은 것 같다”고도 말했다. 이어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에 따르면 이 위원장은 “철도ㆍ도로 연결은 남북이 함께 가는 의미가 있고 오늘 참여한 분들은 철로를 잇는 데 뒷받침해야 한다”는 취지로 언급했다. 이에 조 장관이 “평창 올림픽 때 성화봉송 (남북) 단일팀이 봉송 길이 가팔랐지만 함께 해서 힘든 게 없었다고 말한 게 인상적이었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 등은 착공식이 시작하자 털모자를 벗은 채 환담장을 나와 단상으로 이동했다.  
 
착공식이 끝난 후 남북 주요 주빈 12명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비공개 환담을 나눴던 이들이다. 이선권 위원장의 제안으로 북측 인사 모두 털모자를 쓰지 않은 모습이다. 사진공동취재단.

착공식이 끝난 후 남북 주요 주빈 12명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비공개 환담을 나눴던 이들이다. 이선권 위원장의 제안으로 북측 인사 모두 털모자를 쓰지 않은 모습이다. 사진공동취재단.

이 위원장은 이후 공개된 행사장에선 말수를 크게 줄였다. 지난 9월 평양 정상회담 당시 옥류관에서 남측 재계 총수들에게 “냉면이 목구멍으로 넘어갑니까”라고 말해 ‘냉면 막말’ 논란을 불렀던 장본인이 이 위원장이다. 익명을 요구한 다른 참석자는 “조명균 장관과 이선권 위원장이 마치 짠 것처럼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며 “특히 이 위원장은 냉면 막말에 대한 남측의 분위기를 의식해서인지 공개된 행사에선 거의 침묵을 지켰다”고 귀띔했다.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이 위원장은 착공식 때 주빈 단상에만 있다가 행사가 끝난 후 퇴장한 게 전부였다”며 “남북 관계를 다루는 다른 북측 인사도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측의 축사를 들어보니 (대북 제재가 공고한) 국제사회 분위기를 잘 모른다는 느낌이 든다”며 “앞으로 갈 길이 멀게 느껴졌다”고 소회를 전했다.
 
착공식의 세부일정으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과 김윤혁 철도성 부상이 침목서명식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착공식의 세부일정으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과 김윤혁 철도성 부상이 침목서명식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날 김 장관 등과 함께 방북했던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오찬에서 “철도가 빨리 이어져서 (시속) 120㎞ 정도로 달릴 수 있는 철도를 만들어 내도록 하는 것이 중요할 것”이라고 했다. 이날 서울역에서 특별열차를 타고 올라간 남측의 착공식 참석자들은 ‘서울↔판문’과 함께 운임이 1만4000원으로 적혀 있는 기념 승차권을 받았다. 백민정 기자, 개성=공동취재단 baek.minjeong@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