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수대] 데드 크로스

중앙일보 2018.12.27 00:11 종합 35면 지면보기
고정애 탐사보도부문 에디터

고정애 탐사보도부문 에디터

“한번 넘으면 되돌아올 수 없는 선인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선 현상을 ‘데드 크로스’로 표현한 데 대해 여론조사 전문가인 정한울 박사가 제기한 의문이다. 하락세 장을 뜻하는 증권 용어의 차용인 데다 설령 그런 현상이 나타나더라도 ‘데드(죽음)’로 받아들일 정도냐는 불편함이다. 그는 반례도 들었다. YS(김영삼)와 이명박 전 대통령 때로 “특히 이 전 대통령 때 지지율 복원 과정은 국정 지지율 관리에서 중요한 사례 연구 대상”이라고 말했다.
 
사실 시간은 기억의 디테일을 지우곤 한다. 대통령 지지율과 시간의 함수도 예외는 아니다. 내리 하락으로 기억하는 이가 대부분이다. 그러나 정 박사의 말대로 이 전 대통령의 경우는 독특했다. 리서치앤리서치의 월별 조사를 보면 지지율이 집권 2년 차인 2009년 중반부터 크게 올라 4년 차인 2011년 3월까지 강세였다. 취임 후 두 번째로 높은 지지율(54.3%)을 기록한 건 2년 차인 2009년 10월이었다.
 
말 그대로 위기를 기회로 삼았다. 4·29 재·보선 참패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정국에서 체감된 싸늘한 여론에 청와대가 반응한 것이다. 이른바 ‘근원적 처방’→중도실용→친서민 행보다. 한반도 대운하를 안 하겠다고 발표했고 청와대를 개편했으며 야권의 대선후보(정운찬)를 총리로 영입했다. 경쟁자(박근혜)에게도 손을 내밀었다.
 
당시 대통령과 독대했다는 의원들이 꽤 있었다. 또 이런 경험도 공유되곤 했다.
 
“원내대표가 ‘청와대가 민심을 잘 모르는 것 같다’며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당 전략보고서를 직접 주라고 했다. 평소엔 2장인데 10장 분량으로 만들었다. 왜 미움받는지 욕을 많이 썼다. 실장이 대통령에게 보고했다며 ‘큰 도움이 됐다’고 했다.”(이명규 당 전략기획본부장)
 
“대통령에게 내·외부 두 개의 보고서가 전달됐다. 내용은 같았다. 이념을 0(진보)부터 10(보수)으로 봤을 때 대선 때엔 5.2로 여겨졌는데, 이젠 보수 우경화돼 7이란 취지였다.”(여권 인사)
 
대통령에겐 책임감 못지않게 반응성도 중요하다. 한 지인이 최근 유행하는 농담이라며 보내준 문구다. 청와대 뒷산이 ‘적폐청산’, 거기 절과 부처가 ‘민간인 불법사찰’ ‘내로남불’, 청와대 내 음용수가 ‘불순물’…. 권력은 애정 또는 두려움의 대상이 될지언정 경멸당하거나 미움받는 일을 경계해야 하고 때론 과감해야 한다는 마키아벨리의 조언은 지금도 유효하다. 청와대엔 그리 시간이 많지 않다.
 
고정애 탐사보도부문 에디터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