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두언 “결국 여권은 유시민 대 이낙연 대결”

중앙일보 2018.12.26 22:59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연합뉴스]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이 “대권 앞에서는 다 유혹을 느낀다”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정계복귀 가능성을 거듭 점쳤다. 정 전 의원은 25일 SBS라디오 ‘정치쇼’와의 인터뷰에서 “본인 지지율이 높게 나오는데도 대선에 안 나오겠다는 사람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이사장이 (정계복귀) 타이밍을 보고 있는 것이냐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그렇다. 자기 몸값 올리는 그런 상황”이라며 “(유 이사장이) 방송을 통해서 본인 인지도와 호감도를 많이 높였다”고 평가했다.  
 
다만 정 전 의원은 “아쉬운 점은 이분이 지금 유튜브와 팟캐스트를 한다고 한다. 근데 시기적으로 좀 이르다”며 “신비주의로 조금 더 가야 한다. 벌써 나오니까 두들겨 맞기 시작하는 것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 [중앙포토]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 [중앙포토]

 
앞서 유 이사장은 22일 서울 서대문구 추계에술대에서 열린 ‘노무현재단 2018 회원의 날’ 행사에서 “제가 시사 프로그램에서 어용 지식인을 하다가 요새는 다 하차하고 은퇴했는데, 팟캐스트에서 다시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혹세무민하는 보도가 넘쳐나고 있어 일주일에 한 번은 ‘정리’를 해줘야 한다”며 “요새는 유튜브가 대세라고 하던데, 다 한번 정복해볼까 한다”고도 했다. 다만 그는 “팟캐스트를 한다고 하면 ‘노무현재단 이사장 맡아서 밑자락 깐 다음 몸풀기한다’고 보도가 나올 것 같다”며 이를 정계 복귀 신호탄으로 보는 해석을 경계했다.  
 
정 전 의원은 또 이낙연 국무총리를 언급하며 “결국 여권은 이낙연 대 유시민 대결로 갈 것”이라며 “이 총리는 잠재적인 능력이 있다. 무게감이 있고 언어 구사 능력이 탁월하고, 친화력도 좋다”고 평가했다.
 
'남영동 대공분실' 이관 행사가 26일 26일 서울 남영동 경찰청인권센터에서 열렸다. 이낙연 총리(오른쪽)가 박종철 열사가 고문을 받다 숨진 509호에서 박 열사의 형 박종부 씨의 설명을 듣고 있다. 중앙일보 임현동 기자.

'남영동 대공분실' 이관 행사가 26일 26일 서울 남영동 경찰청인권센터에서 열렸다. 이낙연 총리(오른쪽)가 박종철 열사가 고문을 받다 숨진 509호에서 박 열사의 형 박종부 씨의 설명을 듣고 있다. 중앙일보 임현동 기자.

 
이어 “이분이 많은 사람을 만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욕심이 있는 것”이라며 “(제가) 국무총리 해서 잘 된 사람 못 봤다. (이 총리) 본인도 그런 것을 알고 있을 것. 굉장히 절제된 행보를 하고 있다”고 봤다.
 
한편 정 전 의원은 지난 14일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얼마 전 한 여론조사기관 대표를 만났는데, 유 이사장을 넣고 여론조사를 돌리면 여야를 통틀어서 (지지율이) 가장 높게 나온다고 전해 들었다”며 유력 차기 대선후보로 유 이사장을 꼽은 바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