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싱크탱크 연 홍준표 “한국당은 비겁파 VS 배신파…대안정당 안돼”

중앙일보 2018.12.26 18:4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주도하는 보수 싱크탱크 ‘프리덤코리아포럼’이 26일 창립했다. ‘네이션 리빌딩(국가재건)’을 싱크탱크의 목표로 삼은 홍 전 대표는 이날 포럼 창립식 행사에서 “한국당은 비겁파와 배신파가 서로 헐뜯는 구조를 벗어나지 않고는 차기 총선에서 어렵다”고 비판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정국 당시 탄핵에 찬성하며 탈당한 의원들을 ‘배신파’로, 당에 잔류했지만 공개적으로 탄핵 반대 목소리를 내지 못한 의원들을 ‘비겁파’로 표현한 것이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더퍼스트프리덤코리아쇼'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더퍼스트프리덤코리아쇼'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 전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그 사람들이 지금 한국당 양대 세력이다. 문재인 정부가 내후년 총선에서 몰락하더라도, 그것을 주워 담을 그릇이 못 된다. 서로가 양해하지 않는 한 한국당은 대안 정당이 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비겁파가 배신파를, 배신파가 비겁파를 서로 물어뜯는 과정에서 배신파가 공천되면 비겁파들은 더불어민주당보다 더 공격할 것”이라고도 했다.
 
이어 홍 전 대표는 “포럼은 한국당이 하지 못하는 정책 기능을 공격적으로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그동안) 당의 정책은 제로에 가까웠다. 지난 대선 때 교육분야 공약을 빈칸으로 언론에 냈다. 지난 지방선거때도 정책기능을 제대로 행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다만 포럼을 중심으로 신당 창당도 가능하냐는 질문엔 “보수우파를 분열케 하는 행동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일축했다. 또 내년 초 예정된 전당대회 출마설엔 “관심 없다. 전당대회는 소주제에 불과하다. 지금은 한국 보수우파 진영 전체를 견인할 사람들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현재 한국당에서 전당대회 룰을 정하는 방식으로 갈등을 겪는 것에 대해 “지금 와서 ‘집단지도체제’로 가자는 건 계파 나눠먹기식 공천하자는 것이다. 당내 문제의 본질을 좀 보고 의원들이 움직여줬으면 좋겠다”고 쓴소리를 했다.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이날 창립식엔 홍 전 대표를 비롯, 류석춘 전 한국당 혁신위원장, 강연재 변호사 등 공동발기인과 일반인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현역 의원 중엔 유일하게 윤상현 한국당 의원이 참석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