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명균 “세 번 전화하고 문자도 보내”…나경원 “연락받은 적 없어”

중앙일보 2018.12.26 15:26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연합뉴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26일 남북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에 불참한 것과 관련, 자신에게 세 차례 전화했다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의 발언에 대해 “연락을 받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중진의원 연석회의 말미에 조 장관이 ‘나 원내대표에게 전화를 세 번 하고 문자도 보냈다’는 보도를 언급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조 장관이 제게 전화를 세 번 했다는데 전 조 장관의 전화번호를 모른다”며 “전 모르는 번호를 안 받는다. 어떻게 연락하셨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이어 “오늘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 등 내일 본회의를 앞두고 중요한 안건이 많은데 대표들이 다 기차타고 가셨더라”면서 “어쨌든 제게 전화를 했다는데 제대로 설명한 적 없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비서실에 어제 확인했을 때 (조 장관이) 전화 달라는 요청은 받았다고 한다”며 “찾아오겠다는 요청은 없었다고 들었다. 방법을 찾으려면 많은 방법이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날 북측 개성 판문역에서 열린 착공식에는 한국당을 제외하고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홍영표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가 참석했다.
 
조명균 장관은 서울역에서 떠나기 전 홍영표 원내대표가 나 원내대표의 참석 여부를 묻자 “제가 전화를 세 번하고 문자도 보냈다”며 “제가 찾아가겠다고 해서 시간도 잡았는데…”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