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두산, 쿠바 출신 타자 페르난데스 70만 달러에 영입

중앙일보 2018.12.26 15:00
두산 베어스가 마침내 외국인 타자를 영입했다. 쿠바 출신 내야수 호세 미겔 페르난데스(30)가 주인공이다. 
두산 외국인 타자 페르난데스. [사진 MLB닷컴]

두산 외국인 타자 페르난데스. [사진 MLB닷컴]

 
두산은 26일 "페르난데스와 계약금 5만 달러, 연봉 30만 달러, 인센티브 35만 달러 등 최대 70만 달러(약 8억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페르난데스는 2013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쿠바 대표팀 주전 2루수로 뛰었다. 당시 그는 21타수 11안타(타율 0.524), 6타점을 올렸다.
 
2017년 LA 다저스에 입단한 페르난데스는 올해 LA 에인절스로 이적한 뒤 빅리그 무대를 밟았다. 지난 6월 처음 콜업돼 올해 앨버트 푸홀스의 백업 역할을 맡았다. 메이저리그에서 36경기에 출전해 116타수 31안타(타율 0.267), 2홈런, 11타점을 올렸다. 마이너리그에서는 2년 동안 184경기에 타율 0.320, 33홈런, 124타점을 활약했다. 
 
두산 관계자는 "페르난데스는 타격 매커니즘이 좋고 변화구 공략에 능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 우투좌타인데도 왼손 투수를 상대로 강한 모습을 보인다"며 "올해 트리플A 타격 2위(0.333)에 오른만큼 빼어난 컨택트 능력을 바탕으로 팀 타선에 큰 힘을 보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