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드루킹 “文·김경수에 배신당해…노무현 정신과 거리 먼 사람들”

중앙일보 2018.12.26 14:33
댓글 조작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중형이 구형된 ‘드루킹’ 김동원씨가 2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결심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 조작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중형이 구형된 ‘드루킹’ 김동원씨가 2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결심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조작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중형이 구형된 ‘드루킹’ 김동원(49)씨가 “문재인 대통령과 김경수 경남도지사에게 배신당했다”고 최후진술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부장 성창호) 심리로 26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김씨는 “문 대통령, 김 지사, 친문 핵심인사들은 노무현 정신과 거리가 먼 사람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씨는 “저는 이 나라가 IMF를 다시는 겪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늦기 전에 우리나라가 위기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하고 싶었다”면서 “2016년 야당시절 문 대통령과 김 지사는 경제민주화 제안에 관심을 보이고 그렇게 하겠다고 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는 “그런데 집권하자마자 태도를 180도 바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풀어주고, 이전 정부로 돌아가 포퓰리즘에만 몰두하고 있다”며 “무능한 그들은 천금 같은 1년6개월을 허송세월로 보내고 위기도 보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들이 ‘노무현의 친구’ ‘마지막 비서관’이라고 해서 신의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다”며 “그러나 철저히 배신했고, 저희는 속았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현 정권에서는 어쩔 수 없으니 새 정권에서라도 잘못된 것을 바로잡아 보려고 마음을 먹었지만 안희정 전 충남지사도 저렇게 되고 저도 붙잡힌 신세가 됐다”며 “저희가 한 것은 문재인을 대통령으로 만들고 김경수를 새 정권 2인자로 만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저희가 한 일의 최대 수혜자는 문 대통령과 김 지사,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라며 “이 과정에서 저희는 어떠한 금전적 혜택을 본 것이 없다”고 거듭 강조헀다.
 
그는 “인제 와서 모든 책임을 저와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에 떠넘기고 앞장서서 저희를 비난하는 김 지사를 보니 제가 사람을 잘못 봐도 정말 잘못 본 것 같다”며 “노 전 대통령이었다면 국민 앞에 사과부터 했을 것”이라고 호소했다.  
 
앞서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이날 김씨에게 “소수의견을 다수의견인 것처럼 꾸며 민의를 왜곡한 것은 민주주의의 근간을 뒤흔드는 용납될 수 없는 중대 범죄”라며 모든 혐의에 종합해 징역 7년을 구형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