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택시 기본요금 3800원·심야 4600원…이르면 내달 말부터 인상

중앙일보 2018.12.26 13:41
서울시가 현재 택시 기본요금인 3000원을 3800원으로 인상하는 택시요금 조정 계획을 최종 승인했다. [연합뉴스]

서울시가 현재 택시 기본요금인 3000원을 3800원으로 인상하는 택시요금 조정 계획을 최종 승인했다. [연합뉴스]

 
이르면 내달 말부터 서울 택시 기본요금이 3800원으로 800원 인상된다.
 
또 자정∼오전 4시 심야할증 시간대 기본요금도 3600원에서 4600원으로 1000원 오른다.
 
서울시 물가대책심의위원회는 26일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택시요금 조정 계획을 최종 승인했다.
 
새 택시요금은 시 내부 결재와 택시미터기 교체 등 준비를 거쳐 이르면 내년 1월 말, 늦어도 2월 초부터 적용된다.
 
서울 택시요금 인상은 2013년 10월 2400원에서 3000원으로 인상된 후 5년여 만이다.
 
앞서 지난달 서울시는 택시 기본요금을 3800원, 심야 기본요금을 5400원으로 올리는 내용의 인상안을 서울시의회에 제출했다.
 
그러나 시 의회는 소비자 비용 부담이 크게 가중된다는 이유로 심야 기본요금 인상 폭을 800원 감액해 물가대책심의위에 넘겼다.
 
애초 서울시는 심야할증 기본거리를 2㎞에서 3㎞로 늘리고 심야할증 시간을 오후 11시부터 시작하는 방안도 추진했으나 모두 현행 유지로 결론 났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