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무성 ‘신하’ 발언에…홍문종 “朴을 ‘가시나’라 부르지 않았나”

중앙일보 2018.12.26 13:35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이 26일 같은 당 김무성 의원의 인터뷰 내용을 지적하며 당 차원에서 논의해 줄 것을 요구했다.  

 
친박계 홍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김 의원이 얼마 전 모 잡지 인터뷰에서 ‘친박당을 없애버릴 수도 있었다’는 말을 했다”며 “계파발언을 그냥 넘어가도 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또 “김 의원은 이 인터뷰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자신을 ‘신하’처럼 대접했다고 하는데, 대통령을 ‘가시나’라고 부른 김 의원이 언제 대통령 대접을 했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구체적인 사건에 대해 말하라면 수많은 이야기를 할 수 있겠지만 말하지 않겠다”며 “(김 의원의 발언이) 우리 당에 도움이 되는 거냐. 이 문제에 대해서 당을 이끌어가는 비대위원장이 꼭 말을 해달라”고 요구했다.
 
앞서 김 의원은 이달 중순 ‘월간조선’과 인터뷰에서 “나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동지’로 여겼지만, 자신을 ‘여왕’으로 생각한 박 전 대통령은 나를 ‘신하’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바른정당에 왔다면 친박당은 사라졌을 것”이라고도 했다.
 
한편 홍 의원은 비대위의 당협위원장 교체 건과 관련해서도 “좋은 의도를 의심하진 않지만 좋은 의도가 나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간 인명진 위원장, 홍준표 대표, 김병준 위원장을 보면서 지역에 수많은 문제점들을 만들었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잘못하면 다음 국회의원 선거에서 20여명의 의원자리를 잃어버릴 수 있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 분당 책임으로 당협위원장직에서 스스로 사퇴한 김용태 사무총장에 대해서도 “용단을 내리셨지만 (사무총장직도) 그만두셔야 한다”면서 “당협위원장 자격이 스스로 안 된다고 말하는 분이 어떻게 사람을 공모하고 임명하는데 본인이 속해있을 수 있느냐”고 꼬집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