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식으로 먹는 오메가3 지방산, 난소·자궁암 예방 근거 없다

중앙일보 2018.12.26 10:33
[중앙포토]

[중앙포토]

음식을 통해 오메가-3 지방산을 먹는 것이 난소암이나 자궁내막암과 같은 부인암을 예방한다는 근거는 없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암의생명과학과 명승권 교수는 2002∼2014년에 나온 10건의 국제학술지 발표 관찰역학연구를 메타 분석해 이 같은 사실을 알아냈다고 26일 밝혔다. 
 
분석한 연구들은 모두 음식으로 오메가-3 지방산을 섭취한 것과 내분비 관련 부인암의 위험성에 대한 관련성을 알아본 것들이다. 메타분석은 기존에 발표된 특정 분야의 개별 연구 논문들을 모아서 종합적으로 분석 평가하는 연구 방법이다.
 
오메가-3 지방산. [게티이미지뱅크=연합뉴스]

오메가-3 지방산. [게티이미지뱅크=연합뉴스]

연구에 따르면 오메가-3 지방산을 음식으로 섭취했을 때 난소암, 자궁내막암 등을 예방하는 데 도움을 주는지에 대해 뚜렷한 연관성이 관찰되지 않았다. 세부적으로는 환자와 대조군 연구만을 종합한 메타분석에서는 오메가-3 지방산 섭취가 효과를 냈으나 표본을 분석한 코호트 연구에서는 통계적으로 유의한 관련성이 없었다. 연구팀은 환자, 대조군 연구는 일종의 왜곡이 있으므로 보다 높은 근거 수준을 가진 코호트 연구결과를 더 신뢰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그동안 난소암이나 자궁내막암 등 내분비 관련 여성암이 염증과 관련된 생체표지자와 연관돼 있으므로 비스테로이드 항염증제 사용이 이러한 암에 예방 효과가 있다는 연구가 제시돼왔다.  
 
이와 함께 등푸른생선이나 과일 및 야채에 풍부한 오메가-3 지방산이 항염증 작용이 있다는 관찰역학연구와 임상시험이 보고되면서 오메가-3 지방산의 섭취가 부인암 예방에 도움이 될지에 대한 연구발표가 이어졌으나 결과가 일관되지는 않았다.  
 
명 교수는 “오메가-3 지방산의 섭취가 내분비 관련 부인암을 예방한다는 근거는 없거나 부족하다”면서 “음식이 아닌 건강기능식품의 형태로 오메가-3 지방산을 섭취했을 때 부인암을 예방하는지에 대해서는 논문이 거의 없어 충분한 임상시험연구를 통해 확인되기 전까지는 권장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암 연구와 치료(Cancer Research and Treatment)’에 온라인 발표됐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