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셧다운 장기화’ 협박…“국경장벽 예산 통과시켜라”

중앙일보 2018.12.26 06:0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장기화를 예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셧다운 사태 나흘째인 25일(현지시간) 멕시코 국경장벽 건설 예산이 의회에서 통과되지 않으면 셧다운은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국외에서 복무 중인 미군 장병들과 통화한 뒤 기자들에게 "연방정부가 언제 문을 열지는 말하지 못하지만, 우리가 장벽을 갖지 않으면 문이 열리지 않는다는 것은 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장벽 없이는 마약과 인신매매 범죄를 차단할 수 없다"면서 이번 셧다운 사태로 일시 해고 상태가 된 수천 명의 공무원조차 멕시코 장벽을 원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많은 공무원이 나에게 말하길, 장벽 건설 자금을 얻기 전까지는 (셧다운을) 계속하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경장벽 예산안 처리 문제의 원인을 민주당으로 돌렸다. "민주당만 유일하게 장벽을 원하지 않는다"라며 "왜냐하면 그들은 국경개방을 개의치 않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민주당도 과거에는 국경장벽 건설을 원했지만, 자신이 대선 공약으로 국경장벽을 내걸자 반대로 돌아섰다며 민주당의 '전략성'을 의심하기도 했다.  현재 민주당은 "국민의 비싼 세금이 들어가는 국경장벽에 대한 투표는 없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셧다운 전략'을 포기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오는 27일로 예정된 미 상원 본회의에서 장벽 건설 비용을 반영하지 않은 채 예산안을 처리하면 서명하지 않겠다는 의미로 곧 셧다운 사태를 지속하겠다는 뜻이다. 미 언론도 셧다운 사태가 새해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의회전문매체더힐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크리스마스 연휴를 마치고 의회가 다시 열리더라도 지금의 교착 국면이 조속히 해결될 것 같지 않다는 것을 암시한다"고 보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