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9만원짜리 캐리어보다 6만원대가 더 튼튼”

중앙일보 2018.12.26 00:02 경제 4면 지면보기
한국소비자원 관계자가 지난 2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시험 평가 조사에 사용한 일반형 캐리어 7대와 스마트 캐리어 2대 등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뉴스1]

한국소비자원 관계자가 지난 2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시험 평가 조사에 사용한 일반형 캐리어 7대와 스마트 캐리어 2대 등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뉴스1]

주인에게서 멀어지면 알람이 울리고, 실시간 위치추적까지 가능한 ‘스마트 캐리어’의 내구성이 중저가 캐리어보다 떨어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짐을 안전하게 실어 옮기는 캐리어의 기본 기능만큼은 중저가 제품의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가 뛰어났다. 25일 한국소비자원이 발표한 ‘기내용 캐리어 비교정보 생산결과’에서다.
 

소비자원 캐리어 9종 비교해보니
가격·내구성 꼭 비례하지는 않아
부가기능 불필요땐 중저가도 쓸만

소비자원이 조사 대상으로 삼은 캐리어 브랜드는 소비자가 많이 쓰는 쌤소나이트(레드 포함)·아메리칸투어리스터·내셔널지오그래픽·던롭·샤오미·엘르·코와로봇·헤이즈다. 이 브랜드 제품 중 가로·세로·높이의 합이 115㎝ 이하(기내용)인 일반 캐리어 7개, 스마트폰과 연동해 위치이탈 알림, 원격 잠금, 위치추적, 무게측정 기능 등을 탑재한 스마트 캐리어 2개 등 9개 제품을 대상으로 내구성·소재·색상변화 등을 평가했다.
 
조사 결과 최저가인 샤오미(6만2500원)는 물론 아메리칸투어리스터(16만9000원), 쌤소나이트(29만8000원) 같은 일반 캐리어가 코와로봇(59만원)·헤이즈(49만5000원) 같은 고가 스마트 캐리어보다 내구성·내충격성이 좋았다.
 
구체적으로 짐을 넣은 상태로 90㎝ 높이에서 떨어뜨렸을 때 성능을 평가하는 ‘내충격성’ 실험에서 코와로봇을 제외한 8개 제품이 ‘상대적 우수’ 평가를 받았다. 코와로봇은 떨어뜨렸을 때 잠금장치에 이상이 발견돼 ‘양호’ 평가를 받았다. 지퍼와 잠금장치를 500회 이상 반복해 여닫았을 때 이상이 없는지 평가한 ‘개폐내구성’ 실험에서는 헤이즈를 제외한 8개 제품이 ‘상대적 우수’ 평가를 받았다. 헤이즈만 잠금장치에 이상이 발견돼 ‘보통’ 평가를 받았다.
 
마찰에 의해 안감 색상이 묻어나는 정도를 평가한 ‘마찰견뢰도’ 시험에선 코와로봇만 ‘기준 미흡’ 평가를 받았다. 주행 중 바퀴와 본체가 충격에 견디는 정도를 평가하는 ‘주행 내구성’과 손잡이가 본체에 견고하게 부착된 정도를 평가하는 ‘손잡이 부착 강도’ 실험에선 전 제품에 이상이 없었다. 스마트 캐리어의 경우 내구성 실험에서 스마트 기능이 정상 작동했다.
 
대부분 제품에서 문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난 평가 항목은 ‘소재’였다. 쌤소나이트(레드 포함)를 제외한 7개 제품에서 광고에 흔히 표시하는 문구(폴리카보네이트 100%)와 달리 겉감엔 폴리카보네이트를 사용했지만 안감 등엔 폴리에틸렌 같이 값싼 소재를 적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재 정보가 부정확하다는 평가를 받은 내셔널지오그래픽은 자발적으로 해당 제품 판매를 중단하고 소비자 요청시 교환·환불할 예정이다. 샤오미·엘르는 표시 개선 및 소비자 요구 시 교환·환불, 코와로봇·헤이즈는 성능·표시 개선, 던롭·아메리칸투어리스터는 표시 개선 조치를 각각 취할 계획이다.
 
한은주 소비자원 화학섬유팀장은 “가격과 내구성이 비례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난 만큼 꼭 스마트 기능이 필요하지 않다면 중저가 브랜드 제품을 써도 무방하다”고 말했다. 자세한 조사 결과는 행복드림(www.consumer.go.kr)에서 볼 수 있다.
 
세종=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