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물 타지 않은 강렬함 …크리스마스엔 이 위스키 마셔요

중앙일보 2018.12.24 14:00
[더,오래] 김대영의 위스키 읽어주는 남자(11)
크리스마스엔 가족이나 연인과 와인 한 잔을 떠올리기 쉽다. 이에 발맞춰 12월이 되면 와인 샵들이 할인을 시작한다. 하지만 진정한 위스키 마니아들은 크리스마스라고 와인에 한눈팔지 않는다. 크리스마스도 위스키 마시는 하루일 뿐이다. 그래서 준비했다. 크리스마스에 왜 위스키를 마시냐는 질문에 멋있게 대답할 거리를. 와인 마시자는 친구들의 마음을 위스키로 돌릴 한 마디를.
 
발렌타인 크리스마스 리저브. 밀튼더프와 글렌버기를 키몰트로 ‘눈’, ‘결정’, ‘성야’를 주제로 블렌딩했다. [사진 정보연]

발렌타인 크리스마스 리저브. 밀튼더프와 글렌버기를 키몰트로 ‘눈’, ‘결정’, ‘성야’를 주제로 블렌딩했다. [사진 정보연]

 
가족과 친구들에게 크리스마스 선물로 만들어진 위스키
1968년, 스코틀랜드 하이랜드 지방 글렌파클라스 증류소를 대대로 지켜오던 그랜트(Grant) 가문이 있었다. 당시 오너였던 존 그랜트(John Grant) 씨는 가족과 친구들에게 줄 크리스마스 선물로 위스키를 준비했다. 그런데 이 위스키는 보통의 위스키와 달랐다. 오크통에서 뺀 위스키는 물을 섞어 40도 정도의 도수를 만든다.
 
그런데 그는 물을 하나도 섞지 않고 105프루프(Proof : 알코올을 측정하는 단위, 알코올 단위로는 60도)로 병입했다. 이런 고도수의 위스키는 알코올 향이 너무 세서 마시기 힘들다는 단점도 있지만, 묵직한 바디감과 함께 몸 안이 후끈해지는 경험을 할 수 있다. 추운 스코틀랜드의 겨울, 가족과 친구들을 따뜻하게 해주고 싶었던 존 그랜트의 마음이 담긴 걸까.
 
글렌파클라스 105. [사진 김대영]

글렌파클라스 105. [사진 김대영]

 
이를 계기로 글렌파클라스 증류소는 ‘글렌파클라스 105’라는 60도짜리 위스키 제품을 발매했다. 이는 캐스크 스트렝스(Cask Strength : 오크통에서 위스키를 뺀 후, 물을 첨가하지 않고 병입하는 제품) 위스키의 첫 정식제품이었다. 그 후로 다른 증류소들도 60도에 가까운 위스키 원액 그대로의 제품을 시장에 내놓기 시작했다. 맥캘란CS, 아벨라워 아부나흐 등이 대표적인 제품이다. 이 고도수위스키들은 크리스마스에 짝이 없어 얼어붙어 버린 이의 마음도 따뜻하게 만들어줄 만큼 강렬하다.
 
매년 주주와 직원들에게 크리스마스 선물로 위스키를 주는 스프링뱅크 증류소. 당장 일을 관둘 수는 없으니, 내년 크리스마스 선물을 위해 스프링뱅크 주주라도 되어볼까...? 사진은 스프링뱅크 크리스마스 2013. [사진 난데]

매년 주주와 직원들에게 크리스마스 선물로 위스키를 주는 스프링뱅크 증류소. 당장 일을 관둘 수는 없으니, 내년 크리스마스 선물을 위해 스프링뱅크 주주라도 되어볼까...? 사진은 스프링뱅크 크리스마스 2013. [사진 난데]

 
크리스마스에 태어난 싱글몰트 위스키, 글렌피딕
세계 싱글몰트 위스키 판매량 1·2위를 다투고 있는 스코틀랜드 글렌피딕 증류소. 그 시작은 1886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그 해에 윌리엄 그랜트 씨가 증류소를 세웠고, 이듬해인 1887년 12월 25일 크리스마스에 첫 증류가 시작됐다.
 
왜 크리스마스에 증류소 가동을 시작했는지 알려지지 않았지만, ‘글렌피딕’이라는 증류소 이름을 엮으면 연상되는 게 있다. ‘글렌피딕’은 게일어로 ‘사슴 계곡’이라는 뜻. ‘크리스마스’와 ‘사슴’을 연결하면 ‘루돌프’가 떠오른다. 사슴과 12월 25일에 시작된 위스키. 크리스마스에 가족이나 연인과 한잔하며 나누기 좋은 이야깃거리다.
 
왼쪽부터 글렌피딕 21년, 18년, 15년, 12년. 사슴은 글렌피딕 증류소의 상징이다. [사진 김대영]

왼쪽부터 글렌피딕 21년, 18년, 15년, 12년. 사슴은 글렌피딕 증류소의 상징이다. [사진 김대영]

 
크리스마스엔 더 강렬하게… 빅피트 크리스마스 에디션
더글러스 랭(Douglas Laing)사의 빅피트 위스키는 매년 크리스마스 에디션을 내놓는다. 빅피트는 아드벡, 쿠일라, 보모어, 그리고 포트엘렌 증류소 등 스코틀랜드 아일라 지역 위스키를 블렌딩해 만드는데, 도수는 46도다. 하지만 크리스마스 에디션은 위스키에 물을 섞지 않고 50도대로 높여 출시한다. 또 일반 판과 달리 어느 증류소 위스키를 블렌딩하는지도 비공개다.
 
또 하나의 재미는 라벨에 그려진 아저씨. 빅피트 위스키는 라벨에 아일라 섬에 사는 ‘피트 아저씨(Big Pete)’ 캐릭터를 그려 넣었다. 그는 늘 얼굴을 찡그리고 있는데, 아일라 섬의 피트가 담긴 위스키를 마시면 이런 표정을 짓는다고 한다.
 
그런데 이 아저씨가 크리스마스 에디션에서 다양한 모습을 선보인다. 산타가 되어 썰매를 타거나 지붕에 들어가기도 하고, 매서운 추위에 머리와 수염 등이 얼어붙기도 한다. 위스키 팬들은 매년 빅 피트 크리스마스 에디션에 어떤 모습의 피트 아저씨가 등장할지 기대한다.
 
빅피트 크리스마스 에디션 2016(좌)과 2017(우). 2017년엔 피트 아저씨 수염에 고드름이... [사진 김대영]

빅피트 크리스마스 에디션 2016(좌)과 2017(우). 2017년엔 피트 아저씨 수염에 고드름이... [사진 김대영]

 
로맨틱, 성공적, 1990년 12월 24일
개인 소장 위스키 중에 12월 24일에 만든 위스키가 있다. 블랙애더 부나하븐 1990. 왜 부나하븐 증류소 직원들이 크리스마스이브에도 쉬지 않고 위스키를 만들었는지 모르지만, 증류 날짜 덕에 내겐 더 특별한 위스키가 됐다. 언젠가 사랑하는 사람과 크리스마스이브에 마시려고 계획하고 있기 때문이다.
 
블랙 애더 로우 캐스크 부나하븐 1990. 가운데 BUNNAHABHAIN DISTILLERY 아래 ‘24th December 1990’이라고 증류 날짜가 표기되어 있다. [사진 김대영]

블랙 애더 로우 캐스크 부나하븐 1990. 가운데 BUNNAHABHAIN DISTILLERY 아래 ‘24th December 1990’이라고 증류 날짜가 표기되어 있다. [사진 김대영]

 
“1990년 크리스마스이브에 난 솔로였어. 이 위스키로 28년 전 크리스마스이브를 2018년으로 데려오자. 외로웠던 1990년의 오늘도 너와의 행복으로 채워지도록.”
 
위 문장의 숫자 28이 29로 바뀌지 않길 바란다.
 
김대영 중앙일보 일본매체팀 대리 theore_creator@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김대영 김대영 중앙일보 일본비즈팀 과장 필진

[김대영의 위스키 읽어주는 남자] 위스키 덕후이자 싱글몰트 위스키 블로거다. 위스키를 공부하기 위해 일본에서 살기도 했다. 위스키와 위스키 라벨에 담긴 다양한 이야기를 소재로 위스키에 대한 지식과 그로부터 얻을 수 있는 삶의 지혜 등을 쓴다.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