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북서 메르스 의심환자 2명 발생…바이러스 검사 중

중앙일보 2018.12.23 21:04
전북 익산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의심환자가 나와 병원에서 격리 치료 중이다. 사진은 지난 인천국제공항 출국장 모습. [뉴스1]

전북 익산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의심환자가 나와 병원에서 격리 치료 중이다. 사진은 지난 인천국제공항 출국장 모습. [뉴스1]

전북 익산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의심환자가 나와 병원에서 격리 치료 중이다.

 
23일 전북도에 따르면 최근 아랍에미리트와 터키를 다녀온 60대 부부가 발열과 기침, 두통 증세를 보였다.
 
부부는 전날 오후 2시 20분쯤 원광대병원을 찾았고, 현재 전북대병원 음압 격리병상으로 옮겨져 메르스 바이러스 검사를 받고 있다.
 
검사 결과는 이날 오후 11시 30분쯤 나올 예정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이 환자는 중동에서 낙타와 접촉하지 않았고 의료기관도 방문하지 않아 메르스일 확률이 낮아 보인다”며 “검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매뉴얼에 따라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