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단독] 靑과 법정싸움 김태우, 故이재수의 변호인을 택했다

중앙일보 2018.12.23 16:00
석동현 변호사. [중앙포토]

석동현 변호사. [중앙포토]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이었던 김태우 검찰 수사관이 석동현 전 서울동부지검장을 변호인으로 선임했다. 검찰이 김 수사관에 대한 수사에 착수하자 정식으로 법적 대응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김태우 수사관은 23일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석동현 변호사를 선임해 정식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도 이제 법적 방어를 해야 하는데 여기저기 전화만 받다가 하루가 가버린다"며 "홀로 대응을 하다 보니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석동현 변호사는 서울동부지검장 출신으로 세월호 유족 불법사찰 혐의로 최근 검찰 조사를 받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의 변호인이었다. 최근까지 자유한국당 부산 해운대갑 당협위원장도 맡았다. 
 
다만 김 수사관은 자유한국당이 자신의 변호인단을 구성해준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선 "사실무근"이라며 부인했다. 김 수사관은 "지금까지 변호사도 없이 혼자서 외롭고 힘들었다"며 "도움을 주겠다고 연락을 주신 분들을 개별적으로 만난 뒤 변호인을 결정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자유한국당과 손을 잡았다는 이상한 소문이 도는데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직접 한국당에 자료를 전달한 것도 없다"고 주장했다.
 
석 변호사는 "김태우 수사관과 개인적 인연은 없다"며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 수사 때 '불법 사찰' 혐의에 대해 문제 제기한 것을 보고 소개를 받은 것 같다"고 했다.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검찰은 감찰을 비롯해 청와대와 자유한국당 고발 건에 대해서도 각각 수사에 착수하는 등 김 수사관에 대한 압박 강도를 높이고 있다. 대검 감찰본부는 현재 김 수사관이 특감반 근무 당시 골프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과 경찰청 특수수사과에서 진행 중인 지인 사건의 수사 진행 상황을 파악하려 했다는 의혹, 감찰을 담당했던 과기부 감사담당관으로 자리를 옮기려고 했다는 '셀프 승진' 의혹 등에 대해 감찰을 벌이고 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명의로 청와대가 김 수사관을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 고발한 사건은 수원지검에서 맡아 수사한다. 자유한국당이 임 실장과 조국 민정수석·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이인걸 특감반장 등 4명에 대해 직무유기와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한 사건은 서울동부지검에 배당됐다. 김 수사관은 여러 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수사가 이뤄지다 보니 체계적인 법적 대응을 위해서라도 빨리 변호인을 선임해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23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 진상조사단' 긴급 브리핑. [연합뉴스]

23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 진상조사단' 긴급 브리핑. [연합뉴스]

한편 김 수사관에 대한 검찰 수사가 대검과 수원지검, 서울동부지검 등 세 군데로 나눠서 진행되자 자유한국당은 "검찰이 수사 의지가 없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23일 '청와대 특별감찰단 진상조사단' 회의가 끝난 뒤 가진 긴급 브리핑에서 "검찰의 사건 배당 행태를 보면 수사 의지가 없어 보인다"며 "한마디로 쪼개기 수사하겠다는 것이다. 몸통은 하나인데, 몸통을 쪼개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검찰은 쪼개기 수사할 게 아니라 몸통이 하나인 이 사건 수사를 모두 서울중앙지검에 모아서 수사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