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년 건강검진 해야한다? 과연 맞는 말일까

중앙일보 2018.12.23 10:00
[더,오래] 반려도서(55) 
『적당히 건강하라』
나고 나오키 지음·김용해 옮김·유신애 감수 / 공존 / 1만4000원
 
적당히 건강하라

적당히 건강하라

“오래 살고 싶다. 다만 건강하게.” 100세 시대라는 말이 무색하게도 ‘골골 100세’라는 말이 일상화됐다. 오래 살아도 말년에는 ‘비(非)건강수명’을 겪게 마련이다. 실제로 평균수명과 건강수명 간에 대략 10년의 간격이 있다. 『적당히 건강하라』의 저자는 말한다. ‘건강하게 오래 살고 싶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한 소망이라고, 또 건강을 너무 추구하면 건강해지지 못한다고. 
  
저자에 따르면 65세가 넘은 사람은 정기 건강검진을 받을 필요가 없다. 정기 건강검진을 받으면 오히려 나빠질 수 있다. 정기 건강검진은 꼭 받아야 한다는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단순하게 생각하면 건강검진을 받으나 받지 않으나 65세 이후부터는 큰 차이가 없다. 건강검진을 받는 데 드는 시간과 비용으로 취미 생활을 열심히 하거나 맛있는 음식을 먹는 등 자신이 만족할 수 있는 것에 투자해 현재를 소중하게 보내는 편이 훨씬 의미 있다. 
 
또 약은 끊거나 줄일수록 약이 된다. 현대인들은 과도한 건강염려증 탓에 일상적으로 많은 약과 건강보조식품 등을 먹는다. 조금만 재채기가 나도 ‘미리’ 감기약을 먹는 경향도 있다. 저자는 많은 사람이 ‘약으로 병을 치료한다’고 믿지만, 원래 약이라는 것은 가급적 먹지 않는 편이 좋다고 말한다. 약에는 반드시 부작용이 따르기 때문이다. 병을 치료하기 위해 복용하는 약이 다른 병의 원인이 되거나, 때로는 생명을 위협하는 경우도 있다. 
 
저자는 나이 들면 몸이 약해지는 것을 인정하고, 약을 먹으며 안달하며 살기보다 쉴 수 있는 사회를 권한다. 약을 복용하든 복용하지 않든 나을 때까지의 시간을 크게 다르지 않다. 심지어 빨리 낫고 싶어 약을 2배로 복용하는 무모한 짓을 하는 사람도 있는데, 이런 행동은 건강을 해칠 뿐이다. 적극적으로 빨리 낫게 해야 한다는 마음을 버리고, 자연히 치유될 수 있도록 시간을 주자.
 
언제까지나 건강하게 오래 사는 요원한 꿈에서 깨어나 ‘건강욕’이나 ‘장수욕’에서 해방되자. 이것이야말로 고령화 시대에 가장 필요한 마음가짐이다. 건강에 지나치게 신경 쓰지 않는다면 우리는 좀 더 행복해질 수 있다. 
 
『손녀와의 대화』
조연순 / 학지사 / 1만2000원
손녀와의 대화

손녀와의 대화

 
할머니 : 그동안 할머니 안 보고 싶었어?
손녀 : 보고 싶었어
할머니 : 얼만큼?
손녀 : 많이
할머니 : 할머니는 수빈이보고 싶어서 혼났어.
손녀 : 누구한테 혼났어?
할머니 : 그게 아니고, 힘들었다는 거지.
손녀 : 그러면 처음부터 그러지, 왜 혼났다고 그래?
할머니 : 응, 힘들었다는 걸 그렇게 말하기도 하는 거야. 
 
“언제부터 겨울이야?”, “괴물(그림자)이 왜 자꾸 날 따라와?”, “새는 왜 똥을 변기에 안 싸?”, “나무는 생각할 수 있어?” 한없이 귀여운 손주지만 아이들의 엉뚱한 질문에 말문이 막히기 마련이다. 『손녀와의 대화』는 대학에서 아동발달과 교육 강의와 연구를 해 왔던 저자가 할머니로서 경험한 생생한 손녀 육아기다. 
 
저자는 아이들이 왜 이런 질문을 하는지, 그럴 때는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안내한다. 자녀의 질문은 어른들이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것을 생각하게 하고, 느끼지 못했던 것들을 느끼게 해 준다. 대화를 이끌어가는 대처법이자 아이를 창의적이고 지혜롭게 키울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는 일종의 가이드다. 
 
관련기사
공유하기
서지명 서지명 더,오래 팀 필진

더,오래 경제필진을 발굴하고 에디팅하고 있습니다. 시골에 내려가 책 읽고 글 쓰는 노후를 꿈꾸며 '로컬라이프'와 '반려도서'를 연재합니다. 노후, 은퇴라는 말만 들어도 숨이 '턱' 막힌다면 '더,오래'에 오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