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유엔총회 인권결의안 채택 참여 南 비난

중앙일보 2018.12.23 08:51
유엔은 19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총회를 열어 북한의 인권침해를 규탄하고 즉각적인 개선을 촉구하는 북한인권결의안을 채택했다.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안 채택은 2005년 이후 13년째다. [사진 유엔웹TV 캡처]

유엔은 19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총회를 열어 북한의 인권침해를 규탄하고 즉각적인 개선을 촉구하는 북한인권결의안을 채택했다.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안 채택은 2005년 이후 13년째다. [사진 유엔웹TV 캡처]

북한 매체는 유엔총회 본회의가 채택한 북한인권결의안에 남한 정부가 참여한 것을 두고 '양면적 태도'라고 비난했다.
 
대남 선전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23일 개인 명의 논평을 통해 "남조선 당국이 미국의 반공화국 인권 모략책동(북한인권결의안 채택)에 지지를 표방했다"며 "앞에서는 신뢰와 화합을 운운하고 뒤에서는 외세의 동족압살책동에 추종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남조선 당국은 외세에 추종해 반공화국 모략소동, 압살책동에 매달리는 것이 북남관계에 어떤 파국적 후과를 몰아오겠는가를 심사숙고하고 처신을 바로 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대외 선전 매체 메아리도 "반공화국 인권 소동에 집요하게 매달리고 있는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의 도발적이며 악의적 행위들은 반드시 값비싼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북한이 북한인권결의안 채택에 관해 남한을 비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북한은 외무성 등 기관이나 노동신문 같은 관영 매체가 아닌 인터넷 선전매체의 개인 논평으로 수위를 조절한 것으로 보인다.  
 
유엔총회는 지난 17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본회의 열어 북한인권결의안을 표결 없이 전원합의로 채택했다. 우리 정부는 2008년부터 북한인권결의안에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했으며, 올해도 총 61개 공동제안국의 일원으로 결의안 채택에 동의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