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일부 “북측에 ‘타미플루’ 지원…곧 실무협의 착수”

중앙일보 2018.12.21 17:13
남북 보건 당국이 12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보건의료 실무회의를 열고 있다. [사진 보건복지부 제공]

남북 보건 당국이 12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보건의료 실무회의를 열고 있다. [사진 보건복지부 제공]

정부가 독감 치료제인 타미플루를 북측에 지원할 예정이라고 21일 밝혔다.  
 
통일부는 “향후 남북 간 인플루엔자 협력의 일환으로 치료제인 타미플루와 신속진단 키트를 북측에 제공할 예정”이라며 “조만간 북측에 관련 계획을 통지하고 세부내용에 대한 실무협의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통일부는 “지난 12일 남북 보건의료 실무회의에서 인플루엔자 관련 정보를 교환하면서 치료제 지원 등의 협력 방안이 논의됐다”며 “오늘(21일) 한미 워킹그룹에서 남북 간 인플루엔자 협력 방안을 미측에 설명했고, 미측도 인도적 협력 차원에서 공감을 표시했다”고 부연했다.
 
앞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오후 한미 워킹그룹 회의를 마친 뒤 “북한 동포에 대한 타미플루 문제도 해결됐다”고 밝힌 바 있다.
 
정부가 마지막으로 북측에 타미플루를 지원한 것은 2009년 12월이다. 당시 이명박 정부는 신종독감 치료제 지원 의사를 밝힌 뒤 북측이 수용하자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타미플루 40만명분과 리렌자 10만명분을 전달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