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준석 “국민연금 투자 기준에 여성대표성? 우리 이니 꾹 참아달라”

중앙일보 2018.12.21 16:08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연합뉴스]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연합뉴스]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21일 정부가 국민연금 등의 공적연금 투자 기준에 ‘여성대표성’ 항목을 반영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국민의 노후를 책임지는 국민연금을 앞으로 수익성이나 성장가능성 등의 지표로 판단하는 것이 아니라, 여성친화적 기업에 투자한다는 것은 국민연금의 운용목적에 부합하는지 살펴보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여성임원의 비율 등을 연기금 투자의 기준으로 삼는 것은 일부 국가의 연기금에서 시도한 바 있으나 그 성과는 아직 연구를 통해 확실히 검증되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하락하는 국면이고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서나가기 시작했다”며 “‘우리 이니 하고싶은 대로 다해라’라는 말은 이제 유효하지 않다. 이제 우리 이니 하고 싶어도 꾹 참아달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이 최고위원은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논란과 관련해서도 “청와대에 민간인 사찰 DNA가 없다는 궤변과 달리 더 좀스러운 ‘뒷조사본능’은 확실히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전 특감반 김태우 수사관이 유착관계가 의심되는 건설업자에게 명절마다 선물을 보낸 것으로 청와대 감찰 결과 확인됐다’는 한 언론의 보도를 언급하며 “지금까지 운영방식으로 보았을 때 청와대에서 직원들의 택배송장을 다 뒤져보았다는 이야기밖에 되지 않는다”며 “그들 표현대로 ‘미꾸라지’ 한 마리 잡기위해서 전 직원의 개인자비로 보낸 선물의 송장을 열어보았다는 사실은 경악스러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 최고위원은 “청와대 기준에서 기업인에게 선물을 보내면 부패한 청와대 직원이라는 인식 하에 이런 정보를 외부에 공개 했을테니, 바른미래당은 청와대의 기준에 맞추어서 국회 운영위원회를 통해 청와대 직원들의 명절선물 발송현황자료를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