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업하기 좋은 나라' 영국·스웨덴·홍콩 순…한국은?

중앙일보 2018.12.21 00:44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의 '비즈니스 환경평가' 지도. [포브스 홈페이지 캡처]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의 '비즈니스 환경평가' 지도. [포브스 홈페이지 캡처]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의 비즈니스 환경평가에서 우리나라가 전 세계 161개국 가운데 16위를 차지했다.
 
20일(현지시간) 포브스에 따르면 '비즈니스 환경이 좋은 최고국가(best countries for business) 평가'에서 우리나라는 지난해보다 3계단 높아진 16위를 기록했다. 아시아권에서는 홍콩·싱가포르·대만의 뒤를 이었고, 미국(17위)·일본(19위)은 앞질렀다.
 
포브스는 매년 △지식 재산 △혁신 △세제 △기술 △부패 △규제 △투자 보호 등 15개 항목에 점수를 매겨 나라별 비즈니스 환경을 평가한다.
 
우리나라는 ICT 기술 항목에서 1위를 차지했다. 혁신 분야에서는 8위에 올랐다. 반면 무역 자유는 75위, 부패는 47위, 개인 자유는 41위에 그쳤다.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후폭풍'에도 불구하고 영국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1위를 지켰다.
 
포브스는 "영국은 유일하게 15개 항목 모두 3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면서 "전 세계에서 가장 효율적인 사업 환경을 갖추고 있다"고 평가했다.
 
영국과 함께 스웨덴, 홍콩, 네덜란드, 뉴질랜드, 캐나다, 덴마크, 싱가포르, 호주, 스위스가 10위권에 올랐다.
 
대만은 12위를 기록했다. 미국은 12위에서 17위로 떨어졌고 중국은 49위에 그쳤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