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입 내비게이션 - 2019 정시 특집] 음악·공연음악예술학부 제외 ‘가’군에서 모집

중앙일보 2018.12.21 00:02 부동산 및 광고특집 3면 지면보기
성결대학교(이상인 입학교류처장·사진)는 2019학년도 정시모집에서 305명의 신입생을 선발한다. 음악학부, 공연음악예술학부를 제외한 모든 학부(과)를 ‘가’군에서 모집하고 음악학부 및 공연음악예술학부는 ‘다’군에서 모집한다. 모집 기간은 오는 29일부터 2019년 1월 3일까지(‘가’군, ‘다-음악학부, 공연음악예술학부’군 동일)다. 인터넷(대학 홈페이지)으로 접수한다.
 

성결대학교

정시의 대표적 전형은 수능과 학생부를 각각 60%와 40%씩 반영하는 일반전형으로 224명을 모집한다. 그 밖에 신학 일반전형, 체육교육 일반전형, 음악 실기우수자전형, 연극영화 실기우수자전형, 실용음악 실기우수자전형 등에서 81명을 선발한다.
 
수능 반영영역은 모든 모집단위에서 국어/수학/영어 중 최고점 2과목(70%), 탐구 1과목(30%) 총 3개 영역이다. 수능 점수활용지표는 국어·수학·탐구영역은 백분위, 영어는 절대평가 기준의 등급을 사용한다. 수학 ‘가형’을 선택할 경우 10%의 가산점을 부여한다. 영어영역은 1등급 100점, 2등급 90점, 3등급 80점 등으로 등급별 환산점수를 부여해 반영한다. 한국사는 5등급까지 100점(만점)을 가산점으로 부여하며 이후 한 등급이 낮아질 때마다 2점씩 차감된다. 수능 주요 영역 선택의 기회 제공, 높은 탐구 반영비율이 성결대 수능 반영 방법의 주요 특징이다.
 
성결대는 2019학년도 정시모집에서 일반전형 224명 등 총 305명을 선발한다. 계열간 교차지원을 전면 허용한다. [사진 성결대]

성결대는 2019학년도 정시모집에서 일반전형 224명 등 총 305명을 선발한다. 계열간 교차지원을 전면 허용한다. [사진 성결대]

학교생활기록부 반영 방법이 지원 계열에 따라 교과별 반영비율을 다르게 반영했던 방식에서 교과별 반영비율을 없애는 방식으로 변경됐다. 학기별로 국어, 수학, 영어, 사회/과학 교과목 중 석차등급이 높은 과목을 선택해 학기별 4과목씩 총 24개 과목을 반영한다.
 
성결대 정시모집에서는 계열간 교차지원을 전면 허용하고 있다. 모든 학부(과)에서 동일한 기준으로 수능을 평가해 교차지원 시 발생하는 수능 성적상의 불이익을 제거했다. 또 수능 반영영역에서 국어, 수학, 영어 영역 중 최고점 2과목을 선택 반영할 수 있게 조정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