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교통공사 노조, “27일 출근시간 맞춰 무기한 총파업 돌입”

중앙일보 2018.12.20 18:34
서울시 산하 서울교통공사 양대 노조가 임금 인상 등을 요구하며 이달 27일 출근 시간대부터 전 조합원이 참여하는 총파업을 벌이기로 결의했다. 20일 서울교통공사노조(민주노총 산하)에 따르면 서울교통공사노조와 서울교통공사통합노조(한국노총 산하)로 구성된 임금 및 단체협약 공동교섭단은 이달 27일부터 기한을 정하지 않고 무기한 총파업을 벌이기로 했다.  
서울 성동구 서울교통공사 본사.[사진 중앙포토]

서울 성동구 서울교통공사 본사.[사진 중앙포토]

이날 양대 노조는 공동쟁의대책위원회 회의를 열고 공사가 이달 26일까지 노조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27일 출근시간에 맞춰 전 조합원이 참여하는 총파업을 벌인다고 결론냈다. 필수 근무 인력을 제외한 조합원이 무기한 파업에 들어갈 계획이다. 

26일까지 사측의 노조안 미수용 전제
교통공사 통합 출범 이후 최초 총파업

 
이번 파업은 노조 공동교섭단이 지난 10~13일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벌여 찬성 65.13%(재적 대비 찬성률 58.12%)로 파업 등 쟁의행위가 가결된 데 따른 것이다. 노조는 ▶임금인상 7.1%(호봉승급분 1.4% 제외) ▶총 인건비제도·임금피크제 폐지 ▶18년 이상 장기재직자의 승진 시행 ▶7급 전환시험 연내 실시 등을 요구해왔다. 공사 측은 정부 권고 임금 인상률인 2.6%내 인상을 제시한다. 양대 노조가 총파업에 돌입하면 지난해 5월 서울메트로와 서울도시철도공사 통합 이후 처음이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