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남기 부총리 “일관된 경제 정책으로 일자리·소득 늘리겠다”

중앙일보 2018.12.19 14:04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9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면담을 마치고 로비로 나와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뉴스1]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9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면담을 마치고 로비로 나와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뉴스1]

 경제 정책과 통화 정책의 수장이 만났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9일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오찬회동을 하고 정책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이주열 한은 총재와 오찬 회동
홍남기 “정책공조 중요한 때”
이주열 “정부와 긴밀히 협력”

 분위기는 화기애애했다. 이 총재의 손을 잡고 오찬장에 들어선 홍 부총리는 17일 발표한 내년도 경제정책방향 내용을 소개하며 “일차적으로 경제 활력을 높이는 데 정책 역량을 집중하려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재정 규모를 470조원 확보하고 적극적으로 확장적인 재정 정책을 펴나갈 예정이지만 재정 역할만으론 부족한 만큼 통화ㆍ금융 정책이 조화롭게 이뤄져야 한다”며 “정책 공조가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화답하듯 이 총재는 “방심하고 있기에는 엄중한 리스크 요인이 상존한 만큼 기재부와 한은이 정책 운용에 있어 긴장의 끈을 놓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우리 경제의 지속적 발전을 위해 정부와 긴밀히 협력할 것을 다짐 드린다”고 말했다.
 
 1시간10분 가량 진행된 비공개 오찬 이후 홍 부총리는 “한국 경제에 대한 인식과 내년도 경제정책 방향에 대한 의견을 나눴고 대외적으로 글로벌 리스크 요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는데 인식이 거의 유사했다”고 말했다.  
 
 내년 경제 여건에 대해서 홍 부총리는 “취업자 전망을 올해 10만명에서 내년 15만명으로 늘려 잡은 것은 정책 의지를 보인 것”이라며 “정부가 경제정책을 일관되게 집행해 일자리를 늘리고 소득을 증대하는 데 전력투구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18~19일(현지시간) 열리는 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금리 인상이 예상되는 가운데 20일 긴급 대책회의도 소집한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시장 예상대로 금리가 결정될 것으로 보이고 내년 금리 인상 속도 조절 메시지가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관심있게 지켜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제부총리와 한은 총재와의 만남을 정례화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서 홍 부총리는 “수시로 필요하면 총재를 찾아뵙고 긴밀하게 의견을 나누겠다”고 말했다. 이 부총리도 “금리 결정 외에 한은의 역할에 대해서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찬에는 기재부 측에서는 이호승 1차관이, 한은에서는 윤면식 부총재가 배석했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