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0명 깨워도 안 일어나"…긴박했던 신고 접수 순간

중앙일보 2018.12.18 21:45
18일 오후 강원 강릉시 경포의 한 펜션에서 학생 10명 가운데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이 없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소방대원이 사고 현장에서 구조활동을 하고 있다. [강원도소방본부 제공]

18일 오후 강원 강릉시 경포의 한 펜션에서 학생 10명 가운데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이 없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소방대원이 사고 현장에서 구조활동을 하고 있다. [강원도소방본부 제공]

고3 남학생 10명이 사상한 강릉 참변의 최초 신고자인 펜션주인이 119와 통화했던 녹취록이 공개됐다.
 
18일 MBC 보도에 따르면 이날 낮 1시 12분쯤 119에 신고 전화가 걸려왔다.  
 
신고자인 펜션주인은 "여기 저동 펜션인데요, 사우나 자리"라고 다급하게 위치를 알렸다.
 
119 근무자가 "무슨 일이냐"고 묻자 펜션주인은 "수능 끝난 학생들이 보호자 동의 하에 숙박을 했는데 아이들이 무엇을 했는지 10명이 다 안 일어나고 있다"고 답했다.
 
펜션주인은 이어 "아이들이 입에 거품을 물고 있다"면서 "아이들이 안 나와 문을 두드려 봤지만 나오지 않았고 안에 들어가 살펴보니 모두 쓰러져 있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그러면서 "빨리 차 좀 보내달라"고 재촉했다.
 
상황을 보다 제대로 파악하기 위해 119대원은 "10명이 다 안 일어나느냐"며 "숨 쉬는 건 어떤지"라고 질문했다. 그러자 신고자는 "아예 깨워도 일어나지 않는다"며 "숨 쉬는 건 아직 확인을 못 했다"고 말했다.
 
최초 신고 전화는 1분 43초간 진행됐고 신고 이후 10분 뒤 소방대가 사고 현장에 도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오후 1시 12분쯤 강릉시 경포의 한 펜션에서 수능시험을 끝낸 서울 대성고등학교 남학생 10명이 단체숙박 중 의식을 잃고 있는 것을 업주 등이 발견했다. 이들 중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불명 상태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가스보일러와 배기구를 연결하는 연통이 서로 어긋나 있었다는 점에서 일산화탄소 중독에 가능성을 두고 있다고 밝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