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모리뉴 맨유 감독 경질, '불화설' 포그바 묘한 미소

중앙일보 2018.12.18 20:43
맨유 모리뉴(오른쪽) 감독이 결국 경질됐다. 감독대행으로는 캐릭(왼쪽) 코치가 거론되고 있다. [맨유 인스타그램]

맨유 모리뉴(오른쪽) 감독이 결국 경질됐다. 감독대행으로는 캐릭(왼쪽) 코치가 거론되고 있다. [맨유 인스타그램]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조제 모리뉴(55·포르투갈) 감독이 결국 경질됐다.  
 
맨유는 18일 "모리뉴 감독의 미래에 성공을 빈다. 모리뉴 감독과 더 이상 함께 하지 않고 올 시즌 끝까지 감독대행 체제로 운영된다"고 발표했다. 2016년 5월 맨유 지휘봉을 잡은 모리뉴 감독은 2년6개월 만에 불명예스럽게 팀을 떠나게 됐다.
 
맨유는 정규리그를 20차례 제패한 전통명문이다. 하지만 2013년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은퇴한 뒤 데이비드 모예스, 루이스 판 할 감독이 연이어 지휘봉을 잡았지만 실패했다. '맨유 3년차' 모리뉴 감독이 똑같은 실패를 반복했다.  
 
수비에 좀 더 무게를 두는 전술이 통하지 않고, 수비는 뻥뻥 뚫렸다. 주급 7억원을 받는 알레시스 산체스가 부진하는 등 선수 영입에도 실패했다. 미드필더 폴 포그바는 모리뉴 감독과 불화설에 휩싸였다.
 
맨유는 지난 17일 라이벌 리버풀에 1-3 완패를 당하자 인내심의 한계에 이르렀다. 맨유는 리버풀전에서 슈팅수 6대36으로 뒤질만큼 완전히 밀렸다. 맨유는 최근 프리미어리그 5경기에서 1승3무1패에 그치면서 6위(7승5무5패·승점26)에 머물고 있다.  
 
포그바가 모리뉴 감독 경질 소식이 전해지마자 소셜미디어에 묘한 사진을 올렸다가 급하게 지웠다. [포그바 SNS]

포그바가 모리뉴 감독 경질 소식이 전해지마자 소셜미디어에 묘한 사진을 올렸다가 급하게 지웠다. [포그바 SNS]

한편 모리뉴 감독과 불화설에 휩싸였던 포그바는 모리뉴 감독 경질 소식이 전해지자마자 소셜미디어에 묘한 사진을 올렸다. '제목을 정해달라(Caption this)'는 문구와 함께 묘하게 웃고 있는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가 급하게 삭제했다.  
 
맨유는 올 시즌 감독대행 체제로 간다. 마이클 캐릭 코치가 대행을 맡을 것이란 현지 보도도 나왔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