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리 아이 살려달라" 한 어머니 호소에…유은혜 눈물

중앙일보 2018.12.18 19:37
18일 강원 강릉시 경포의 한 펜션에서 수능시험을 끝낸 서울 대성고 3학년 남학생 10명 중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을 잃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강릉 아산병원 응급의료센터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강원 강릉시 경포의 한 펜션에서 수능시험을 끝낸 서울 대성고 3학년 남학생 10명 중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을 잃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강릉 아산병원 응급의료센터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수능시험을 마친 고3 남학생 10명 중 3명이 숨지는 참변이 발생해 교육당국 관계자들이 긴급 현장 대응에 나섰다.
 
참변을 당한 대성고 학생들은 개인체험학습을 신청해 여행을 간 것으로 알려졌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사고소식이 전해진 직후 강릉으로 이동해 환자 가족을 위로하는 등 현장대응에 나섰다. 오후 8시쯤엔 사고가 발생한 펜션도 직접 찾을 예정이다.  
 
유 부총리는 학생들이 치료받는 강릉아산병원에서 "대통령이 사고를 보고받고 현장조치를 지시했다"면서 "신속하게 사고원인을 파악할 수 있도록 인력 등을 지원하고 학생들 가족이 오셨을 때 불편함이 없도록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밝혔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도 유 부총리와 함께 병원을 찾았다.
 
그는 "어쩌다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정말 황망할 따름"이라면서 "유명을 달리한 학생 3명에게 정말 안타까운 마음을 전한다"고 애도를 표했다. 이어 "입시지옥의 긴 터널을 이제 막 벗어나 편안한 시간을 보냈을 수도 있었을 아이들이 이렇게 불의의 사고를 당했다는 것에 너무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말했다.  
 
유 부총리와 조 교육감은 취재진에게 심경을 밝힌 후 학생 보호자들을 만났다. 한 학생 어머니가 "우리 아이를 살려달라"고 울며 호소하자 유 부총리는 함께 눈물 흘리기도 했다.  
 
교육부는 박백범 차관을 반장으로 하는 상황점검반을 운영하며 행정안전부 등 유관기관과 공동으로 사고수습을 진행할 계획이다.
 
서울시교육청은 김원찬 부교육감이 총괄하는 상황본부를 가동하고 장학사들을 강릉과 대성고에 급파했다. 교육청은 대성고 체험학습 현황을 조사하는 한편 일선 고교에 교육과정 정상운영을 촉구할 계획이다.  
 
경찰과 소방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12분쯤 강원 강릉시 한 펜션에서 남학생 10명이 단체숙박 중 의식을 잃고 있는 것을 업주가 발견해 신고했다. 이들 가운데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이 없는 상태로 병원에 옮겨졌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