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부겸, 강릉 펜션사고 현장서 긴급대책회의…수습방안 등 논의

중앙일보 2018.12.18 19:32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연합뉴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연합뉴스]

 
행정안전부(행안부)가 10명의 사상자를 낸 강릉 펜션 사고 수습방안 논의를 위해 18일 오후 8시 30분 강릉시 농업기술센터에서 관계기관 긴급 대책회의를 연다.
 
회의에는 김부겸 행안부 장관과 교육부, 경찰청, 소방청, 강릉시, 가스안전공사 등 관계기관 관계자가 참석한다.
 
김 장관은 사상자별로 전담공무원을 배치해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유가족 지원에도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할 예정이다.
 
또 부상자에 대한 필요사항 신속지원과 경찰청 주관하에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사고원인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확인을 지시할 계획이다.
 
행안부는 현재 재난협력정책관을 현장에 급파하고 관계기관과 협조해 사고수습이 차질이 없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날 오후 1시12분 강원 강릉시 저동 모 펜션에서 대학수능시험을 끝낸 서울 대성고 3학년 남학생 10명 중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됐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