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릉 펜션 사고’ 대성고 교사 “학생들 대부분 대학 합격했다”

중앙일보 2018.12.18 18:39
18일 강원 강릉시 저동의 한 펜션에서 고3 남학생 3명이 숨지고 7명이 의식을 잃는 참사가 발생했다. 이날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추정되는 사고로 숨지거나 의식을 잃은 서울 대성고 학생들 대부분이 대학에 이미 합격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뉴시스에 따르면 대성고의 한 교사는 “다들 학교생활을 착실히 해 대부분 이미 대학에 합격한 상태였다”며 “대학수학능력시험이 끝나고 그동안 고생했다는 의미로 학교운영위원회 등 정식 절차를 거쳐 아무 문제 없이 현장실습을 보낸 아이들”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이 사건이 제3자들에게는 그저 이야깃거리로 소비되겠지만 선생님들 입장에서는 절대 아이들을 맡기 싫어서 (현장실습으로) 내보낸 것이 아니라는 점을 알아줬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후 1시12분쯤 강릉시 저동의 한 펜션에서 남학생 10명이 의식을 잃고 쓰러진 채 펜션 주인에 의해 발견됐다.  
 
10명 중 김모군, 안모군, 유모군 등 3명이 숨졌고, 7명은 의식불명 상태다. 학생들은 학교에 개인체험학습을 신청해 강릉으로 여행을 왔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릉소방서 관계자는 “보일러 배기연통이 분리된 상태였고 펜션 내 일산화탄소 농도가 높은 것으로 측정돼 사고사에 무게를 두고 있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