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지성·이소라, 실업테니스 마스터즈 남녀 단식 우승

중앙일보 2018.12.18 16:30
남지성(세종시청)과 이소라(인천시청)가 2018 한국실업테니스 마스터즈대회 남녀 단식을 제패했다.
 
우승 트로피를 든 남지성. [사진 실업테니스연맹]

우승 트로피를 든 남지성. [사진 실업테니스연맹]

남지성은 18일 강원도 양구 스포츠파크 실내코트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남자단식 결승에서 이재문(상무)을 세트 스코어 2-0(6-1 7-6)으로 이겼다.
 
남지성은 "올해 왕중왕을 가리는 마스터즈에서 우승을 차지해 매우 기쁘다. 동계훈련을 열심히 해서 다음 시즌에는 투어 대회에 적극 출전해 세계랭킹을 끌어올려 메이저 대회에 도전하겠다"라고 말했다. 
 
우승 트로피를 든 이소라. [사진 실업테니스연맹]

우승 트로피를 든 이소라. [사진 실업테니스연맹]

여자 단식 결승에서는 이소라가 정수남(강원도청)을 2-1(6-2 1-6 6-1)로 물리치고 우승했다. 이소라는 "올해 정상 문턱에서 주저앉은 대회가 많아 아쉬웠는데 오늘 우승으로 그 아쉬움을 모두 털어냈다"라고 했다. 
 
한국실업테니스연맹(회장 선병석)은 이번 대회 남녀 단식 우승자에게 700만원, 준우승자에게 300만원씩의 훈련 연구비를 각각 지급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