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두산, 양의지 보상 선수로 NC 투수 이형범 지명

중앙일보 2018.12.18 16:15
두산 베어스가 양의지(31)의 보상 선수로 NC 다이노스 우완 투수 이형범(24)을 지명했다.
 
지난해 투구하고 있는 이형범. [중앙포토]

지난해 투구하고 있는 이형범. [중앙포토]

두산은 18일 "자유계약선수(FA) 보상 선수로 이형범을 지명했다"고 발표했다. 이형범은 2012년 특별지명으로 NC에 입단했고, 2014∼2015년에는 경찰야구단에서 군 복무를 했다. 개인 통산 1군 성적은 39경기 2승 3패 평균자책점 4.60이다.
 
두산은 "이형범은 제구가 뛰어나고, 땅볼 유도에 강점이 있는 투수다. 기복이 적어 선발이나 롱릴리프로 팀 투수진 전력에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주전 포수 양의지는 지난 11일 NC와 4년 총액 125억원에 FA 계약을 맺었다. 양의지를 보낸 두산은 지난 15일 NC로부터 보호선수 명단을 받은 후, 면밀하게 검토한 끝에 이형범을 데려왔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