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종로통 40년 상인'표창합니다

중앙일보 2006.06.13 05:49 종합 10면 지면보기
종로3가 단성사의 옛 모습.
서울 종로는 조선시대 경제 1번지였다. 당시 한성(서울)에서 가장 넓은 도로였던 종로 양쪽에 들어선 상가는 조선 경제를 이끌었다. 이런 전통의 종로를 40년 이상 지키고 있는 '상인'이 아직도 적지 않다.


청진옥·단성사·낙원떡집·수도약국 …

종로세무서가 국세청 개청 40주년을 맞아 종로구에서 40년 이상 사업을 한 법인과 개인 111명을 찾아냈다. 법인 57개, 개인사업자 54명이다. 종로세무서는 이들을 초청해 15일 대학로 재즈바에서 '마흔 살의 아름다운 밤'이란 행사를 연다. 오랜 납세자에게 감사의 뜻을 표시한다는 취지에서 만들어진 이 행사는 판소리와 재즈 공연 등으로 이뤄진다.



이번 행사에 초청된 기업은 출판사인 을유문화사(1945년 설립)를 비롯해 대림산업(47년).쌍용화재(48년).현대건설(50년).흥국생명(50년).삼양사(53년).단성사(53년).현대해상(55년).교보생명(58년).범한서적(59년).피카디리극장(60년).보령제약(63년), SK㈜(64년).한일관(66년) 등이다.



출판.영화에서부터 건설까지 다양한 업종을 망라하고 있다. 을유문화사는 을유년인 45년 12월 해방의 감격을 기리고 출판을 통해 건국 사업에 이바지하겠다는 뜻으로 설립된 대표적 출판사로 지금까지 5000종 이상의 책을 출간했다. 초청 대상 중 가장 오래된 기업은 20년 설립된 동아일보다.



개인사업자 54명은 종로 터줏대감이다. 40년 이상 종로 곳곳에서 영업하며 종로 경제의 윤활유 역할을 한 사람이다. 종로에서 가장 오래된 개인사업자는 청진동 해장국집으로 잘 알려진 청진옥이다. 일제시대인 39년 문을 연 청진옥은 3대를 이어 영업하고 있다. 청진옥 말고도 3대째 장사하고 있는 곳이 낙원떡집(53년).감미옥(56년).이문설렁탕(60년).진고개(63년) 등 4곳이다.



음식점과 함께 오랫동안 종로를 지켜온 업종은 약국이다. 수도약국(46년)을 비롯해 재동약국(59년).파고다약국(61년) 등 6곳이 40년 이상 종로의 건강을 챙겼다. 48년째 외길을 걸어온 철물점(금복철물), 47년째 고객의 머리를 손질해 온 미용실(삼성미용실) 등도 있다.



납세자를 위한 자리를 마련한 신현우 종로세무서장은 "세금을 많이 낸 기업이나 개인에게 표창장을 준 적은 있지만 오랫동안 세금을 낸 사업자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 적은 없었다"며 "수십 년간 전통을 잇는 장기 사업자야말로 한국 경제를 이끌어온 주역"이라고 말했다.



국세청이 설립되기 22년 전(44년)에 문을 연 종로세무서는 국내 세무서 가운데 중부세무서 다음으로 오래됐다.



이번 행사에 초청된 한 대기업 관계자는 "국세청 관계자 앞에 서면 고양이 앞의 쥐처럼 불안한 게 기업인의 숙명인데, 세무서가 장기 납세자를 우수 고객으로 환영하는 행사를 연다니 참신하다는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김창규 기자



<종로에서 40년 이상 영업 중인 개인사업자>



일지사(57년).박기호 치과(59년).동일서림(63년).교육출판사(64년).신성서림(64년).코리안테스팅쎈타(65년).동산의원(65년).이소아과(65년).이승달 산부인과(65년).조재길치과(65년).최재경치과(65년).유가정의학과의원(65년).경일서적(65년).황해치과(65년).수도약국(46년).명래제약소(56년).합신공사(59년).재동약국(59년).금복철물(59년).세검당(60년).삼성미용실(60년).파고다약국(61년).장안33호(62년).대한구관17호(62년).장안8호(63년).대한구관74호(63년).세검약국(63년).보신당(64년).대한구관39(64년).금왕약국(65년).한국졸업앨범(65년).한평여관(65년).장안26호(65년).향의집(65년).삼성주단(66년).동헌필방(66년).돈미약국(66년).도림여관(66년).청진옥(39년).낙원떡집(53년).감미옥(56년).이문설렁탕(60년).진고개(63년).신정(47년).최연상(62년).당주빌딩(63년).아담(63년).덕수빌딩(63년).완영빌딩(64년).이중환(64년).박용분(65년).보신빌딩(65년).오이걸(65년).금성빌딩(66년)



자료:국세청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