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강릉펜션 고교생 집단참변···3명 사망, 7명은 의식불명

중앙일보 2018.12.18 14:07
18일 오후 강원 강릉시 경포의 한 펜션에서 학생 10명 가운데 4명이 숨진 사고가 발생하자 경찰이 입구를 통제하고 조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오후 강원 강릉시 경포의 한 펜션에서 학생 10명 가운데 4명이 숨진 사고가 발생하자 경찰이 입구를 통제하고 조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교생 10명이 강원도 강릉의 한 펜션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18일 강원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12분쯤 강릉시 저동의 한 펜션에서 고교생 10명이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는 것을 펜션 주인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이들 고교생은 서울 D고 학생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3명은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나머지는 인근 병원으로 옮겼으나 생명이 위독한 상태다. 발견 당시 학생들은 입에 거품을 물고 구토를 하기도 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펜션 방안에 번개탄 등이 없은 것으로 미루어 학생들이 자살한 것은 아닌 것 같다"고 전했다. 
 
해당 펜션 관계자는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정신이 없어서 통화하기 어렵다. (원인은)초동 단계라 말씀드릴 수 없다. 나중에 정식적인 루트로 말씀 드리겠다”고 말했다.
 
강릉=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