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도체 웃고 스마트폰 울고…삼성전자, 연말 보너스 차등 지급

중앙일보 2018.12.18 12:04
삼성전자 본사 자료사진 [중앙 포토]

삼성전자 본사 자료사진 [중앙 포토]

삼성전자가 이달 말 임직원들에게 ‘목표달성 장려금’(TAI)을 지급하면서 사업 부문별로 실적에 따라 비교적 큰 차이를 두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무선사업부의 경우 2016년 ‘갤럭시노트7’ 발화 사고가 있을 때보다도 보너스를 줄였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사업 부문별 실적 평가를 마무리하고 오는 24일 TAI를 지급할 계획이다.

 
성과급인 TAI는 매년 상·하반기에 각각 한차례 지급된다. 사업 부문 및 산하 사업부 실적 등을 토대로 A∼D 등급으로 분류한 뒤 월 기본급을 기준으로 최저 0%에서 최고 100%를 준다.
 
최근 ‘글로벌 슈퍼호황’에 힘입어 실적 신기록 행진을 이어간 반도체 사업부의 경우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최대치인 100%가 지급될 것으로 알려졌다. 소비자가전(CE)은 대체로 50∼75%를 받게 된다.

 
그러나 최근 꾸준히 100%의 TAI를 받아왔던 무선사업부는 전체 사업부 중 가장 적은 비율인 25%를 적용받을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갤럭시노트7를 단종한 2016년 하반기 TAI인 67.5%보다 낮은 수치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의 올해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은 8조 6600억원으로 지난해 9조4200억원보다 8.7% 감소했다.
 
삼성전자는 지난달에도 사업부별 성과에 따라 기본급의 100∼500%에 해당하는 특별 상여금을 지급했다.
 
내년 초에는 성과급 개념인 OPI(초과이익성과금)도 지급할 예정이다. OPI는 소속 사업부의 1년 실적이 연초에 세운 목표를 넘어섰을 때 초과이익의 20% 한도 안에서, 개인 연봉의 최대 50%를 지급하는 것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