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류현진, 김용일 코치 '트레이너'로 고용해 미국 간다

중앙일보 2018.12.18 11:02
류현진(31·LA 다저스)이 자신의 재활을 도운 김용일(52) 전 LG 트윈스 트레이닝 코치를 개인 트레이너로 고용했다.
류현진과 김용일 코치 [사진 에이스펙코퍼레이션]

류현진과 김용일 코치 [사진 에이스펙코퍼레이션]

 
류현진의 국내 매니지먼트사 에이스펙코퍼레이션은 17일 "김용일 코치가 2019시즌 류현진과 미국에서 함께 한다"고 밝혔다. 류현진은 2015년 어깨 수술을 받은 이후 비시즌에는 항상 김 코치와 재활 훈련을 했다. 김 코치와 함께 하면서 큰 도움을 받은 류현진은 아예 시즌 중에도 도움을 받기로 했다.
 
에이스펙코퍼레이션은 "입국 후 짧은 휴식과 국내 스케줄을 소화한 류현진은 올해도 어김없이 김용일 코치와 개인 훈련을 소화하고 있다. 스프링캠프가 시작되는 2월 초 애리조나에서의 훈련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미국에서의 생활을 함께 이어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