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무사 호랑이서 솔개로…안보지원사 새 상징 공개

중앙일보 2018.12.18 10:30
국군기무사령부의 상징인 호랑이와 군사안보지원사령부의 상징인 솔개

국군기무사령부의 상징인 호랑이와 군사안보지원사령부의 상징인 솔개

 
지난 9월 1일 국군기무사령부를 해편(해체한 뒤 재편성)한 뒤 출범한 군사안보지원사령부가 새로운 부대 상징물을 18일 공개했다. 지난 9일로 출범 100일을 맞아 부대의 새로 거듭났다는 의미를 강조하기 위해서다.
 
 
안보지원사의 상징 동물은 솔개다. 기무사는 호랑이였다. 안보지원사는 “과거와 단절하고 새롭게 창설된 안보지원사가 군사안보의 중심으로 비상하고자 하는 각오와 다짐을 상징하는 동물이 솔개”라고 설명했다. 솔개가 70년 이상 장수하는 새라는 사실도 상징 동물로 선택하는 이유 중 하나라고 안보지원사는 덧붙였다.
 
기무사의 호랑이는 “자유민주체제 수호의 첨병이자 국가안보의 최후 보루라는 사명의식으로 국가와 민족의 안위를 위해 ‘위국충성의 길’을 당당하게 걸어올 수 있었던 것은 부대원들의 가슴속에서 맥을 이어오고 있는 ‘절대충성’의 부대 정신”(기무사 홈페이지)을 상징했다.
 
군사안보지원사령부 부대마크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제공]

군사안보지원사령부 부대마크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제공]

 
안보지원사의 부대마크는 부대상징 동물인 솔개와 명예를 뜻한 월계관을 태극문양으로 디자인했다. 빨간색은 국가와 국민에 대한 충성을 의미하며, 파란색은 군에 대한 헌신을 의미한다고 한다.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엠블럼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제공]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엠블럼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제공]

국군기무사령부의 엠블럼. [자료 국방부]

국군기무사령부의 엠블럼. [자료 국방부]

 
엠블럼은 원형의 테두리에 부대 명칭을 한글과 영문으로 썼고, ‘국민과 軍에 獻身’‘군사안보의 中心’ 등 부대 비전과 정예ㆍ충성ㆍ헌신 등 지표를 형상화했다.
 
군사안보지원사령부 부대기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제공]

군사안보지원사령부 부대기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제공]

 
부대기는 국방부 표지와 안보지원사 부대마크를 조합한 뒤 밑에 부대 명칭을 달았다.
 
안보지원사는 부대기와 부대마크, 엠블럼 등은 지난 10월부터 부대원의 의견을 수렴하고 설문조사를 거쳐 만들어졌다고 밝혔다.
 

군사안보지원사령부 부대가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제공]

군사안보지원사령부 부대가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제공]

 
부대가 작곡은 초대 국방부 군악대장을 역임한 김호석 경기대 전자디지털음악과 교수가 맡았다. 김 교수는 “안보지원사가 국민의 신뢰를 받는 조직이 되길 기대하며 진취적이고 밝은 느낌의 곡으로 작곡했다”고 말했다. 가사에 ‘솔개의 기상’‘방첩의 선봉’‘보안의 등불’가 들어간다.
  
국군기무사령부의 부대가. [자료 국방부]

국군기무사령부의 부대가. [자료 국방부]

 
기무사의 ‘기무부대가’는 1968년 12월 만들어진 ‘보안부대가’를 91년 1월 ‘기무부대가’로 바꾼 것이다. ‘이은상ㆍ김동진ㆍ김강섭 작곡’으로 돼 있다.
기무부대가 가사는 ‘멸공의 깃발’‘악마의 붉은 무리’‘범’과 ‘사자’ 등 문구가 보인다. 전반적으로 반공을 강조하는 내용이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