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北 '물타기' 나서나…뒤늦게 北인권토의 무산 성명발표

중앙일보 2018.12.18 08:22
김성 신임 북한 유엔주재 대사가 지난 9월 25일 뉴욕 유엔총회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을 끝까지 경청하고 있다.[백악관 유튜브]

김성 신임 북한 유엔주재 대사가 지난 9월 25일 뉴욕 유엔총회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을 끝까지 경청하고 있다.[백악관 유튜브]

유엔주재 북한대표부가 지난 7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서 북한 인권토의가 무산된 것에 대해 17일(현지 시간) '성명'을 발표했다.  
 
열흘 만에 내놓은 뒤늦은 '언론 성명'은 이날 유엔총회 본회의에서 북한인권결의안이 채택된 데 맞선 '여론전'으로 풀이된다.
 
앞서 미국은 당초 10일 북한 인권토의를 안건으로 하는 안보리 회의 개최를 요청했다가 철회했다. 전체 15개 안보리 이사국 가운데 9개국의 지지를 얻어야 하지만, 8개국의 지지밖에 확보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지난 2014년부터 매년 열렸던 안보리에서의 북한 인권토의는 5년 만에 무산됐다.
 
이를 두고 북 대표부는 성명에서 "미국이 추진했던 북한 인권토의 안보리 회의 개최가 무산됐다"며 "상당수 국가의 반대로 좌절됐다"고 설명했다. 또 "안보리는 인권토의의 장이 아니다"라며 "북은 2014년부터 안보리가 정치적 동기에서 비롯된 특정 국가에 대한 인권문제 토의를 해서는 안 된다는 주장을 해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의 토의 무산은 우리의 요구가 정당했다는 것을 증명해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 대표부 관계자는 유엔 기자실에 직접 들러 자료를 배포하는 등 적극적으로 성명서를 전달했지만, 성명에서 미국에 대한 자극적인 언급은 피했다.
 
한편 이날 북한인권결의안이 유엔총회 본회의에서 채택됐다. 지난 2005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14년째다. 북한은 이날 결의안 채택에 앞서 "결의안에 언급된 인권침해 사례는 전혀 존재하지 않는 것으로 몇몇 탈북자들에 의해 조작된 것일 뿐"이라면서 "전면 배격한다"고 반박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