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유엔총회, 14년 연속 北 인권결의 채택…북한 반발

중앙일보 2018.12.18 06:17
뉴욕 유엔본부 유엔총회장[사진 유엔웹TV 캡처]

뉴욕 유엔본부 유엔총회장[사진 유엔웹TV 캡처]

북한 인권결의안이 17일(현지시간) 유엔총회 본회의에서 채택됐다. 유엔의 북한 인권결의안 채택은 2005년부터 시작돼 올해로 14년째다.
 
유엔총회는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본회의를 열어 북한 인권결의안을 표결 없이 컨센서스(회원국들 간의 합의)로 채택했다.
 

북한 인권결의안은 지난달 15일 유엔총회 인권담당인 제3위원회에서 컨센서스로 통과됐고, 이날 유엔총회 본회의에 그대로 상정돼 다시 채택됐다.  
 
한국은 2008년부터 북한 인권결의안에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했다. 올해도 총 61개 공동제안국의 일원으로 결의안 채택에 동의했다.
 
북한은 제3위원회 통과 때와 마찬가지로 반발했다. 김성 유엔 주재 북한 대사는 이날 “결의안에 언급된 인권침해 사례는 전혀 존재하지 않는 것으로 몇몇 탈북자들에 의해 조작된 것일 뿐”이라고 반발했다.
 
결의안은 “북한에 오랜 기간 그리고 현재도 조직적이고 광범위하며 중대한 인권침해가 진행되고 있다”며 이를 규탄하고 즉각적인 중단을 촉구했다. 또 ▶강제수용소의 즉각 폐쇄와 모든 정치범 석방 ▶인권침해에 책임 있는 자들에 대한 책임규명 등을 요구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