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삶의 향기] 학력고사 vs 학종, 진화일까 퇴보일까

중앙일보 2018.12.18 00:24 종합 28면 지면보기
신예리 JTBC 보도제작국장 밤샘토론 앵커

신예리 JTBC 보도제작국장 밤샘토론 앵커

#“당신 같은 학력고사 세대와는 다르다고요. 하다못해 라면 하나를 끓이는데도 설명서가 붙는데 어떻게 대학을 가는데 전략을 안 짜?”(JTBC 드라마 ‘SKY캐슬’ 중)
 

암기력 재는 입시 막다 부모 스펙이 좌우하는 괴물 낳아
대입 개혁 떠넘기기 하는 당국자들, 드라마 보며 반성을

87학번인 내가 대학에 들어갈 땐 전략 따위 필요 없었다. 누가 엉덩이에 땀띠 나도록 책상 앞에 더 오래 앉아 있는지가 성적을 좌우한다고들 했다. 인강(인터넷 강의)도 1타 강사도 없던 시절, ‘성문종합영어’와 ‘수학의 정석’을 달달 외도록 들이 파는 게 왕도로 통했다. 다만 ‘운발’이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치긴 했다. 마침 그해 학력고사는 국어가 제일 어려웠고 수학은 쉬운 편이었다. 천생 문과 체질이라 수학에 약했던 나로선 변별력 낮은 문제들을 출제해 주신 위원들께 그저 감사할 따름. 언젠가 86학번 선배에게 이 얘길 하자 대뜸 코웃음을 쳤다. “출제위원이 아니라 우리한테 고마워해야 돼. 우리 때 수학을 너무 어렵게 내서 왕창 욕 먹은 뒤 너희 땐 쉽게 낸 거야.” 예나 지금이나 대입 시험의 난이도 조절은 난제 중 난제인 모양이다.
 
문제의 학력고사가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으로 대체된 게 1994학년도부터다. 암기 위주 교육을 조장하는 데다점수순으로 학생들을 줄 세우기 한다는 죄목이 붙었다. 그 바람에 초창기 수능은 암기력보다 창의력과 사고력을 요하는 출제를 했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문제의 70%가 EBS 교재에서 나오게 된 현재의 수능은 학력고사나 별반 다를 게 없는 처지다. 비판에 처한 교육 당국이 선보인 회심의 역작이 다름 아닌 수시. 수능 성적으로 당락을 가르는 정시와 달리 별별 기준으로 학생을 뽑는다. 정부가 팍팍 밀어준 덕에 갈수록 몸집을 불린 수시는 그 비중이 70%를 훌쩍 넘어 입시의 대세가 돼버렸다.
 
#“걔, 학종으로 의대 합격했어요. 내신 관리는 어떻게 했는지, 자소서엔 뭘 썼는지, 봉사 활동과 동아리는? 그 포트폴리오가 절실하게 필요해요.”(‘SKY캐슬’ 중)
 
11학번인 딸아이가 고등학교에 입학한 뒤 첫 입시설명회에 갔다가 입이 쩍 벌어졌다. 자료 속 수시 전형의 종류가 족히 수천 개에 달했다. 워킹맘 주제에 그걸 죄다 파악해서 일일이 스펙을 갖춰 주기란 현실적으로 불가능했다. ‘모 아니면 도’의 각오로 우리 애한테 가장 잘 맞을 듯한 단 한 개의 전형을 골라 올인 전략을 펼쳤다. 요행히 ‘재수 없이’ 단번에 성공하긴 했지만 솔직히 3년 내내 불안에 떨어야 했다. ‘뭐가 필요할지 몰라 다 준비해 봤어’ 식으로 아이들을 이리저리 굴리는 다른 엄마들을 보면서 말이다.
 
수많은 수시 전형 중에서도 학생부종합전형(학종)은 대표적인 ‘금수저 전형’으로 꼽힌다. 학종을 위해 교수 부모가 자기 논문 공저자로 아들딸 올려주다 적발되자 요즘은 끼리끼리 품앗이를 한다는 소리까지 들린다. 지난 3년간 내리 세 딸의 입시를 치른 지인한테 들으니 “교내 대회의 상이란 상은 모두 있는 집 애들한테 몰아주는 게 한눈에 보이더라”고 했다. 그러면서 학종이란 “부모가 스펙 관리해줄 수 있는 극소수 아이들을 위한 특혜”라고 딱 잘라 말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비슷한 불만이 줄을 잇는다. ‘정시가 암기력만 평가한다고 뭐라 하던데 그럼 대체 수시 전형은 뭘 보는 제도인가? 재력 아니면 인맥? 그게 대학 수학 능력과 뭔 상관인가….’
 
대통령도 며칠 전 교육부 업무보고에서 이런 문제점을 지적했다. “내신이나 학생부의 경우 도대체 어떻게 평가되는지 제대로 모르기 때문에 공정성을 믿지 못하고…부모 입장에서는 깜깜이”라는 거다. 이제 드디어 대통령까지 나섰으니 뭐가 좀 달라지려나. 아닐 가능성이 크다. 지난여름 대입 제도 개선한다고 요란을 떨더니 서로 책임 안 지려고 떠넘기기만 했던 행태, 다들 기억하실 게다. 부디 당국자들이 요즘 화제의 드라마 ‘SKY캐슬’이 실감 나게 드러내는 학종의 민낯부터 직시하길 바란다. 오죽하면 국민들 입에서 “차라리 전두환 정권 때 교육정책이 백번 낫다”는 소리가 나오겠나.
 
신예리 JTBC 보도제작국장·밤샘토론 앵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