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끝날 줄 모르는 베트남의 ‘박항서 포상 행렬’

중앙일보 2018.12.18 00:04 경제 6면 지면보기
30일 열릴 자선 경매에 나오는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초상화 ‘나의 스승’. 시작가는 5000달러(567만원)다. [사진 베트남 VTN1 캡처]

30일 열릴 자선 경매에 나오는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초상화 ‘나의 스승’. 시작가는 5000달러(567만원)다. [사진 베트남 VTN1 캡처]

베트남이 15일 스즈키컵 아세안 축구대회에서 우승한 지 사흘이 지났지만, 현지의 ‘박항서 앓이’는 계속되고 있다. 베트남 기업들의 포상금 지급 행렬도 줄을 잇고 있다.
 

은행·기업 너도나도 포상금 지급
박 감독 재계약 때 연봉 천정부지
내년 아시안컵 “어렵지만 기적을”

17일 베트남 매체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베트남 자동차업체 타코 그룹은 베트남 대표팀에 20억동(9740만원), 박항서 감독에 10만 달러(1억1345만원)를 각각 지급했다. 베트남수출입은행·TP은행·가전업체 아산조·이동통신업체 비나폰 등은 대표팀도 10억동씩 주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태평양그룹은 빌라에 거주할 수 있는 바우처 42억동(2억400만원)을 쐈다. 슬라이딩 도어 제작업체인 유로윈도는 5억동(2430만원) 상당의 여행 상품권을, 베 그룹은 자사 차량호출서비스 1년 무료이용권을 주기로 했다. PHG록스는 대표선수 가족에게 36억동(1억7500만원) 상당의 스마트 도어벨 1000개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베트남은 쌀국수 한 그릇이 약 1500원이고, 공무원 월급이 약 30만원 정도다. 지난해 베트남 1인당 국민총생산(GDP)이 2385달러(약 264만원)였다.
 
베트남축구연맹 재정담당 부회장을 지낸 호앙아인자라이 그룹 회장 득(왼쪽)은 2020년 계약이 끝나면 모든 것을 고려할 것이라며 연봉 인상을 시사했다. [베트남 틴더사오]

베트남축구연맹 재정담당 부회장을 지낸 호앙아인자라이 그룹 회장 득(왼쪽)은 2020년 계약이 끝나면 모든 것을 고려할 것이라며 연봉 인상을 시사했다. [베트남 틴더사오]

베트남축구연맹 재정 담당 부회장을 지낸 호앙아인자라이 그룹 회장 도안 응우옌 득은 “지금도 박 감독 연봉은 내가 지급하고 있는데, 2020년 계약이 끝난 뒤 (연봉인상 등) 모든 것을 염두에 두고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한국으로 날아와 박 감독 영입을 추진했던 인물이다. 박 감독은 현재 월급 2만2000달러(2500만원)를 받고 있다. 하지만 재계약할 경우 그의 연봉은 현재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뛸 전망이다.
 
베트남 국영 TV인 VTC의 응우옌 쑤언끄엉 전  사장은 박항서 감독 초상화를 30일 열리는 자선 경매에 내놓았다. 박 감독이 국기에 경례하는 모습을 그린 유화로, 작품명은 ‘나의 스승’이다. 이 그림을 1만달러(1134만원)에 샀던 응우옌 사장은 “이 작품은 공공자산이기 때문에 자선경매에 내놓는다”며 경매 시작가로 5000달러(567만원)을 책정했다. 박 감독은 타코 그룹 포상금을 베트남 축구 발전 및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고 기부했다. 또 스즈키컵 우승 메달을 꾸옥투안 베트남축구협회 부회장에게 선물로 줬다.
15일 오후 베트남 하노이의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베트남과 말레이시아의 2018 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 시상식에서 응우옌 쑤언 푹 총리가 박항서 감독에게 우승메달을 걸어주고 있다.[연합뉴스]

15일 오후 베트남 하노이의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베트남과 말레이시아의 2018 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 시상식에서 응우옌 쑤언 푹 총리가 박항서 감독에게 우승메달을 걸어주고 있다.[연합뉴스]

 
스즈키컵이 끝이 아니다. ‘박항서 매직’은 계속될 전망이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내년 1월5일 아랍에미리트(UAE)에서 개막하는 아시안컵에 출전한다. 베트남이 이 대회 본선에 오른 건 12년 만이다. 지난 2007년 공동 개최국 자격으로 참가해 8강전에서 이라크에 0-2로 패했다.
 
베트남은 이란·이라크·예멘과 함께 D조에 속했다. 쉽지 않은 상대들이다. 특히 조 최강자인 이란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에서 아시아 최고인 29위다. 베트남(100위)보다 71계단 높다. 베트남으로선 조 1, 2위를 하거나, 조 3위 중 상위 4팀에 들어야 16강에 오른다.
 
베트남 성인 남성의 평균 키는 1m65㎝다. 박항서 감독은 빠르고 악바리 같은 축구로 이변을 연출했다. 박 감독은 “베트남이 아시안컵에선 경쟁력이 떨어질 수 있다. 우리 선수 평균 나이가 23.5세다. 이란·이라크 등을 상대로 도전하는 입장에서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C조인 한국이 조1위, D조인 베트남이 조 2위로 16강에 오른 뒤, 두 팀이 모두 16강전에서 승리하면 8강전에서 맞대결한다. 베트남은 아시안컵을 앞두고 25일 하노이에서 북한과, 내년 1월1일 카타르에서 필리핀과 각각 평가전을 치른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