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용철의 마음 풍경] 삶의 무게

중앙일보 2018.12.16 01:00
긴긴 겨울밤  
꽁꽁 얼어붙은 갈대는
짧기만 한 한낮의 햇살도 반갑다.
 
허리를 펴고 머리 들어
고맙다 인사하고 싶지만 갈대는
차마 부러질까 그만 둔다.
 
지탱할 수 없는 삶의 무게,
둘이 하나 된 갈대는
서로를 의지하고 감사한다.
삶이 부러지는 날까지.
 
촬영정보
분수가 뿜어낸 물에 얼어붙은 갈대. 렌즈에 들어오는 햇빛을 갈대와 얼음으로 가리고 촬영했다. 접사 기능이 뛰어난 스마트폰으로 촬영.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