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페이스북 이번엔 ‘비공개 사진’ 노출 버그 파문

중앙일보 2018.12.15 22:28
페이스북 [AP=연합뉴스]

페이스북 [AP=연합뉴스]

페이스북에서 이용자의 비공개 게시물이 버그(결함)로 인해 공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미국 페이스북은 14일(현지시간) 이용자가 제3자 애플리케이션(앱)에 사진 접근을 허용한 경우, 이용자의 페이스북 피드나 스토리 등에 비공개로 올라온 사진이 이들 애플리케이션에 의도치 않게 노출될 수 있는 소프트웨어 버그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 같은 버그는 지난 9월 13일에서 25일까지 발생했으며, 이 기간 876개 개발자가 만든 최대 1500개 앱이 영향을 받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페이스북은 전했다.
 
페이스북은 버그 문제 자체는 지난 9월 25일 이미 해결됐다고 밝혔다. 이번 버그로 최대 680만명의 이용자가 피해를 봤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페이스북은 이용자들에게 사진 노출 사고를 공지하고, 어떤 사진들이 노출됐는지 확인할 수 있도록 헬프센터로 안내할 방침이다.
 
토머 바 페이스북 엔지니어링 담당 국장은 “이런 일이 발생해 유감”이라 “다음 주 초 앱 버그로 인한 피해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도구를 앱 개발자에게 선보일 것이며, 피해를 본 이용자의 사진을 삭제하도록 해당 앱 개발자와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페이스북의 이용자 개인정보 유출 사고는 올해만 벌써 세 번째다. 페이스북은 지난 9월 발생한 해킹사고로 약 3000만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됐으며, 5월엔 이용자의 개인정보 설정과 관계없이 게시물이 ‘전체 공개’되는 버그가 발생해 1400만명이 피해를 봤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