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베트남, 말레이에 환상 발리슛 1-0…‘박항서 매직’ 시동

중앙일보 2018.12.15 21:40
15일 베트남 하노이 미딩 경기장에서 열리는 스즈키컵 결승 2차전에서 베트남 응원단이 응원을 펼치고 있다. [AFP=연합뉴스]

15일 베트남 하노이 미딩 경기장에서 열리는 스즈키컵 결승 2차전에서 베트남 응원단이 응원을 펼치고 있다. [AFP=연합뉴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말레이시아에 1-0으로 앞서고 있다. 10년 만에 대회 우승에 한걸음 다가갔다.  
 
베트남은 15일 오후 9시30분(한국시간) 베트남 하노이 미딩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2018’ 결승 2차전에서 전반 6분 환상적인 발리슛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베트남은 전반 6분 만에 응우옌 꽝하이가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응우옌 아인 득이 왼발 발리슛으로 연결했다. 골은 말레이시아 골키퍼의 손에 맞고 골망을 흔들었다.
 
베트남은 앞서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1차전에서 2-2 동점을 이뤄 우승에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고 있다.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전에서 베트남이 말레이시아를 꺾거나, 1-1로 비겨도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우승컵을 들게 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