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임예진 “父와 왕래 끊었는데 당혹…책임질 일 있으면 책임질 것”

중앙일보 2018.12.15 21:08
배우 임예진.

배우 임예진.

배우 임예진이 부친의 ‘빚투’ 논란에 “매우 당혹스럽지만 추후 법적으로 책임질 일이 있다면 문제를 원만히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임예진은 15일 오후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우선, 친정아버지와 관련해 여러분께 심려 끼쳐 드린 점 사과 말씀드린다”며 “저는 어머니가 돌아가신 뒤 친정아버지와 왕래가 끊겼다”고 밝혔다.
 
그는 “아프고 힘들었던 과거 가정사를, 더 이상 서로 연락조차 주고받지 않게 된 구체적인 이야기를 다 말씀드리기는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러한 사정으로 저는 아직 이번 주장에 대한 사실관계를 정확히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현재 매우 당혹스러우나 추후 제가 법적으로 책임질 일이 있다면 문제를 원만히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앞서 온라인상에선 임예진의 아버지가 딸의 유명세를 이용해 2억 5000만원을 빌린 후 10년째 갚지 않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