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영희 母 “6600만원 채무 사실, 갚는 중”…작성자 “10만원 보냈더라”

중앙일보 2018.12.15 20:23
개그우먼 김영희.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김영희.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김영희의 모친이 ‘빚투’ 논란에 휩싸였다.
 
15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는 김영희의 모친 권모씨가 과거 지인에게 6600만원을 빌린 뒤 갚지 않았다는 폭로가 등장했다.
 
작성자는 “권씨가 1996년 고향 친구인 저희 부모님에게 6600만원을 빌려 갔다. 수년간 연락을 취했지만 (권씨의) 소재를 찾을 수 없었다”며 “김영희가 연예인이 된 후 SNS를 통해 연락했지만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영희의 부친이 파산신고를 하면서 빌려준 돈은 더욱 오리무중이 됐다. 그러던 어느 날 회생신청이 됐다고 일부를 받아 갈 수 있다는 연락이 왔다”며 “저희뿐만 아니라 여기저기에서 돈을 빌렸더라. 권씨는 그런 걸 전혀 개의치 않는지 방송에서 딸의 돈을 관리하러 서울에 갔다는 등 돈이 많다는 이야기를 했다. 참 억장이 무너졌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연예인 빚투 관련 말들이 나오자 권씨가 저희 어머니에게 돈을 주겠다고 연락이 왔다. 그리고 통장에 들어온 돈은 10만원이었다”면서 “입막음용으로 주는 것인지 답답한 마음에 글 남긴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김영희의 소속사 측은 여러 매체를 통해 “보도된 기사 내용은 사실”이라면서도 “당시 빌린 돈은 김영희의 부친이 쓴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김영희의 모친과 부친이 별거한 지 20년이 넘는다”며 “김영희는 부모님의 채무에 대해서 전혀 몰랐다”고 했다.  
 
논란이 일자 권씨는 동아닷컴을 통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인터뷰에서 채무 사실을 인정하면서 ‘빚투’ 사태 이전인 지난 10월부터 채무를 갚는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과거 남편이 사업을 해서 우리 친정 돈까지 가져다줬다. ‘알아서 하겠지’라고 생각하고 사업에는 일절 관여하지 않았다. 그러다 갑자기 부도가 났다”며 “부도 이후 남편에게 ‘내 친구 돈은 꼭 갚아라’고 했고 본인이 알아서 하겠다고 했다. 매달 주고 있다는 이야기만 들었다. 친구도 조용하기에 남편이 해결하고 있구나 싶었다”고 설명했다.
  
김영희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긴 댓글을 통해 “진짜 사실이 아니다”며 의혹을 일축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