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윤근 "김 수사관, 일방적 주장···오래전 檢 검증 끝난 사건"

중앙일보 2018.12.15 15:26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 [연합뉴스]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 [연합뉴스]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는 15일 자신에 대한 비리 의혹을 조사하다 징계를 받았다는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의 주장에 대해 “전부 일방적인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앞서 청와대 특별감찰반에서 일하다 비위 연루 정황이 포착돼 검찰로 복귀 조치된 김모 수사관은 일부 언론에 보낸 이메일 등을 통해 우 대사가 과거 한 사업가에게 채용 청탁과 1000만원을 받은 의혹을 자신이 조사하다 징계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우 대사는 이날 연합뉴스TV와 통화에서 “오래된 사건으로, 이미 검찰에서 검증을 다 한 사건”이라며 “검찰이 검증을 다 한 것을 왜 정치적으로 다시 제기하는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우 대사는 자신에게 돈을 건넸다고 지목된 사업가와 관련해서는 “내가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를 할 때도 협박했고, 재작년 선거(총선)에서도 ‘먹고 살기 힘들다’고 협박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우 대사는 이날 오후 법률 대리인을 통해 입장표명 자료를 별도로 낼 방침이다. 현재 국내에 체류 중인 우 대사는 오는 17일 러시아로 돌아갈 예정이다.
 
한편 우 대사의 비위 의혹을 보고했으나 조치가 이뤄지지 않아 징계를 받았다고 주장한 김 수사관에 대해 청와대는 '사실과 다르다'고 재차 반박했다. 또 청와대는 김 수사관의 주장만을 토대로 한 언론 보도에 강한 유감을 표시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이날 윤영석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청와대 특별감찰반 전원의 교체가 여권 중진의 비위 사실과 관련있다는 의혹이 새로 제기된 만큼 청와대가 명명백백히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조국 민정수석의 쇄신안이 얼마나 허울뿐인지, 그에 의해 쫓겨난 전 민정수사관의 폭로가 여실히 보여준다”면서 “청와대는 사실무근이라고 발뺌만 할 게 아니라 ‘철저히 조사했다’는 내용을 공개하라”고 주장했다.  
 
김정현 민주평화당 대변인도 논평을 내 “이미 이 사건에는 여권 고위인사들의 실명이 여럿 등장하고 있다. 이대로 덮을 수 없는 일이 됐다”며 “진상을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반면 여당 더불어민주당은 “언론에 공개된 것은 김 수사관의 일방적 주장”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특정인의 주장만 갖고 판단하기 어려우며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하다”며 “검찰이나 청와대가 관련 내용을 분명하게 밝힐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그러면서 “현재로썬 개인의 일방적 주장이기 때문에 입장을 내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