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야 "채용비리 국정조사, 유치원 개혁법안 12월에 처리" 합의

중앙일보 2018.12.15 14:11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5당 원내대표들이 14일 오전 국회 의장실에서 회동에 앞서 기념촬영을 갖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윤소하, 민주평화당 장병완,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문 의장,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김경록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5당 원내대표들이 14일 오전 국회 의장실에서 회동에 앞서 기념촬영을 갖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윤소하, 민주평화당 장병완,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문 의장,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김경록 기자

 
여야가 12월 임시국회에서 사립유치원 관련법, 공공부문 채용비리 의혹 국정조사 계획서 등을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15일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등 3교섭단체는 12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하기로 한 4가지 사안을 발표했다.  
 
여야는 우선 '공공부문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된 국정조사특별위원회를 오는 17일까지 구성하고, 국정조사계획서를 처리하기로 했다.
 
앞서 한국당은 "문재인 정부의 공공부문 낙하산 실태가 심각하다"며 '채용비리 의혹 국정조사'를 주장해왔다.
 
민주당에서 호소했던 사립유치원 관련 개혁법안도 적극 논의 후 처리하기로 했다. 이른바 '박용진 3법'으로 불리는 사립유치원 개혁법안은 지난 정기 국회의 문턱을 넘지 못했다.  
 
박용진 의원 등은 "한국당이 유치원 관련 법안 통과를 계속 막으면 바른미래당 안으로 '패스트 트랙'이라도 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그밖에도 여야는, 탄력근로제 확대 법안 등 환노위 계류법안 처리, 김상환 대법관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후 표결 처리 등에 합의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