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커지는 우윤근 논란…野 “떳떳하다면 우윤근 조사 내용 공개하라”

중앙일보 2018.12.15 13:38
지난 10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8 재외 공관장 만찬에서 대화 중인 우윤근 주러대사(가운데), 노영민 주중대사(왼쪽)와 조윤제 주미대사. [연합뉴스]

지난 10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8 재외 공관장 만찬에서 대화 중인 우윤근 주러대사(가운데), 노영민 주중대사(왼쪽)와 조윤제 주미대사. [연합뉴스]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특별감찰반에서 근무하다 검찰로 돌아간 김모 수사관이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의 비위를 조사하다가 쫓겨난 것이라는 주장에 바른미래당이 “조사내용을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해당 주장은 사실무근이라는 청와대의 해명에도 논란이 커지는 모양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15일 구두 논평을 통해 “조국 민정수석의 쇄신안이 얼마나 허울뿐인지, 그에 의해 쫓겨난 전 민정수사관의 폭로가 여실히 보여준다”며 “청와대는 사실무근이라고 발뺌만 할 게 아니라 ‘철저히 조사했다’는 내용을 공개하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떳떳하다면 우 대사 건은 속 시원히 내놓기 바란다”며 “정작 책임져야 할 조 수석이 쇄신안을 발표하는 것 자체가 워낙에 면구스러워, 무성의한 서면으로 대신한 것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관련기사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내 사람’을 봐주기 위해 특감반원을 내친 게 사실이 아니라면, 그 누명 아닌 누명을 벗는 책임은 바로 청와대에 있다”며 “그게 지금 벌어지는 사안의 전말을 보는 국민의 시선이고 상식”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기가 데리고 있던 한낱 힘없는 특감반원에게 모든 걸 뒤집어씌우는 꼴이 부끄럽지 않냐”며 “스스로 이실직고하는 자세를 보이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 역시 “청와대 특별감찰반 전원의 교체가 여권 중진의 비위 사실과 관련 있다는 의혹이 새로 제기된 만큼 청와대가 명명백백히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호남 출신의 우 대사는 변호사로 활동하다 2004년 17대 총선 때 국회에 입성한 뒤 내리 3선을 지냈다. 원내수석부대표와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등을 거쳤으며 2014년 범친노의 지원을 받아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에 당선됐다.  
 
지난해 9월 문재인 정부 첫 러시아 대사에 임명됐으며 최근에는 노영민 주중대사, 조윤제 주미대사와 함께 신임 비서실장 후보로 하마평에 오르기도 했다.  
 
한편 김 수사관은 이날 우 대사에 대한 비위 첩보를 작성해 청와대에서 쫓겨났다며 문제가 된 보고서를 언론을 통해 공개했다. 보고서에는 2009년 당시 야당 의원이던 우 대사가 사업가로부터 취업 청탁을 받으며 두 차례에 걸쳐 1000만원의 현금을 받았고, 7년 뒤 총선에 출마하며 문제가 될 것을 우려해 우 대사의 측근이 이 사업자에게 1000만원을 송금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그러나 우 대사는 “문제의 사업가에게 돈을 받지 않았으며 측근이 차용증을 써주고 1000만원을 빌려준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역시 “조사 결과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며 “(보도는) 한쪽의 일방적인 주장”이라고 밝혔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