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말고사 앞두고 운동장 모인 부산대생 4000명…무슨 일?

중앙일보 2018.12.15 10:05
부산대생 4000여명이 추운 영하권 날씨에 기말고사를 앞둔 상황에서 운동장에 모여 학생총회를 열었다. 무슨 일일까. 
 
부산대생 4000여명이 14일 오후 운동장 넉넉한 터에서 대학의 비민주적인 학칙개정 반대 등을 요구하는 학생총회를 개최하고 있다. 부산대가 최고 학생 의결기구인 학생총회를 성사시킨 것은 2011년 이후 7년 만이다. [사진 독자제공=연합뉴스]

부산대생 4000여명이 14일 오후 운동장 넉넉한 터에서 대학의 비민주적인 학칙개정 반대 등을 요구하는 학생총회를 개최하고 있다. 부산대가 최고 학생 의결기구인 학생총회를 성사시킨 것은 2011년 이후 7년 만이다. [사진 독자제공=연합뉴스]

14일 오후 6시 30분, 부산대 총학생회는 학교 측이 시험기간에 기습 추진한 학칙개정에 대해 반대하고 총장 선거에서 학생 선거권을 확대할 것을 요구하는 총회를 열었다. 부산대가 최고 학생 의결기구인 학생총회를 성사시킨 것은 2011년 이후 7년 만이다.
 
부산대 총학생회는 이날 오후 6시 30분 운동장에서 학생총회를 시작했다. 총회 1시간여 만에 4200여명이 참석해 재학생 총원 2만명 중 6분의 1인 의결 정족수 3331명을 훌쩍 넘겼다.
 
총학은 참석자 논의를 거쳐 비민주적인 학칙개정 반대, 총장 임용 후보자 선거 학생선거권 보장, 학생 의견수렴을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 대학 자율성 및 학생 학습권 보장 등 4가지 결의안을 모두 가결했다.
 
총회 참가자 4200여명은 최근 대학 측이 학생 의견을 수렴하지 않고 학생 자율전공, 융합 전공, 공동·복수 학위제 등이 골자인 학칙 개정을 추진하는 것을 우려해 모인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대생 4000여명이 14일 오후 운동장 넉넉한 터에서 대학의 비민주적인 학칙개정 반대 등을 요구하는 학생총회를 개최하고 있다. 부산대가 최고 학생 의결기구인 학생총회를 성사시킨 것은 2011년 이후 7년 만이다. [사진 독자 제공=연합뉴스]

부산대생 4000여명이 14일 오후 운동장 넉넉한 터에서 대학의 비민주적인 학칙개정 반대 등을 요구하는 학생총회를 개최하고 있다. 부산대가 최고 학생 의결기구인 학생총회를 성사시킨 것은 2011년 이후 7년 만이다. [사진 독자 제공=연합뉴스]

 
특히 학생들은 학생총회에서 서울을 제외한 지역 국립대 9개를 통합 또는 네트워크화해 두 대학에서 공동으로 학위를 받거나 각 대학 명의로 학위를 받는 복수 학위 제도 시행 가능성에 큰 반감을 나타냈다.
 
학생들은 또 총장선거에서 전체 선거권자 중 1.31%에 불과한 학생 비율을 늘리고 학생 의견을 수렴하는 제도적인 장치를 마련해달라고 요구했다.
 
조한수 총학생회장은 "결의안을 대학본부에 전달하고 정례회의를 통해 학생총회 의결사항이 받아들여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