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가 돈 지급 지시"…성추문 논란 입 연 전 변호사

중앙일보 2018.12.15 01:34
트럼프 대통령(오른쪽)과 마이클 코언 변호사. [사진 CNN 웹사이트 캡처]

트럼프 대통령(오른쪽)과 마이클 코언 변호사. [사진 CNN 웹사이트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전 개인 변호사인 마이클 코언이 “트럼프 대통령은 '입막음용 돈'을 지급하는 것이 잘못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돈 지급을 지시했다”고 폭로했다.

 
여기에 트럼프 대통령이 과거 자신과 성관계를 했다고 주장하는 여성 2명의 입막음 방안을 논의하는 회의에 직접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는 언론 보도까지 나오면서 탄핵론이 다시 거론되고 있다.
 
코언은 14일(현지시간) 방송된 미 ABC방송의 ‘굿모닝 아메리카’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성관계를 주장하는 여성들의 입을 막기 위해) 돈을 주는 것이 잘못된 일이라는 걸 알고 있었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물론이다"라고 말했다. 돈 지급의 목적은 "트럼프 대통령과 그 캠프를 돕기 위한 것"이었다고 덧붙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전 개인 변호사인 마이클 코언(오른쪽)은 14일(현지시간) ABC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입막음돈을 준 것을 인지하고 있었고, 이 일이 잘못된 것을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사진 ABC뉴스 웹사이트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전 개인 변호사인 마이클 코언(오른쪽)은 14일(현지시간) ABC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입막음돈을 준 것을 인지하고 있었고, 이 일이 잘못된 것을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사진 ABC뉴스 웹사이트 캡처]

이어 자신이 하는 일이 잘못이라는 걸 알았고 '입막음 협상' 과정에서 자신의 역할에 대해 화가 났지만,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맹목적 충성'으로 그런 행위를 했다고 말했다. 코언이 입을 연 것은 지난 12일 1심 선고 공판 이후 처음이다.
 
코언은 당시 대선 후보였던 트럼프 대통령이 입막음용 돈을 지급하도록 지시했고,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 문제(성관계 의혹)가 선거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매우 걱정하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자신이 지시하지 않았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에 대해서는 "그 말을 믿을 사람이 있을 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그는 자신이 형량 감축을 위해 유죄를 인정하며 거짓 주장을 하고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에 대해 "전적으로 사실이 아니다“라며 "그도 진실을 알고 나도 진실을 안다"고 말했다.
 
코언은 "나는 진실로 충성을 받을만한 자격이 없는 사람에게 충성을 바쳤다. 내가 거짓을 말하는 건 이제 끝났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충성도 끝났다"며 "남은 인생을 내가 한 잘못을 바로잡으며 보낼 것이고 더는 트럼프 대통령이 만든 이야기 속의 '악당'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코언은 지난 대선 기간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측 간 내통 의혹을 둘러싼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에 대해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 스캔들 특검 수사와 관련해 진실을 말하고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아니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특검은 내가 그들에게 주는 정보가 신뢰할만하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그들(특검팀)은 내가 진실을 이야기하고 있다는 사실을 뒷받침할 만 상당한 양의 정보를 갖고 있다"며 앞으로도 특검팀 조사에 계속 협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