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제징용 해법 모색하겠다”

중앙선데이 2018.12.15 00:55 614호 1면 지면보기
문재인

문재인

문재인(얼굴) 대통령은 14일 한·일의원연맹단 대표단을 만나 “강제징용 노동자 문제는 사법부의 판결이며 정부는 이를 존중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충분한 시간을 갖고 부처와 민간, 전문가들이 모여 해법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판결 이후 문 대통령이 구체적인 입장 표명을 한 건 처음이다. 지난 11월 해산된 위안부 화해치유재단과 관련, 문 대통령은 “그 잔여금(일본 정부 출연금 10억 엔 중 피해자에게 지급하고 남은 금액)과 10억 엔은 원래 취지에 맞게 적합한 용도로 활용될 수 있도록 양국이 협의해 나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